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소정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가족들에 미안하다" 유서…동료 정치인들 속속 빈소로

    "가족들에 미안하다" 유서…동료 정치인들 속속 빈소

    [앵커] 정두언 전 의원의 시신이 안치된 세브란스 병원을 다시 연결하겠습니다. 몇가지 좀 새롭게 취재된 내용이 있습니다. 김민관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연결하죠. 유족들이 병원에 도착을 했다고 하는데, 유서 내용의 일부가 알려졌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조금 전 정 전 의원의 부인과 딸이 이곳에 도착을 했습니다. 정 전 의원이 남긴 유서에는 '가...
  • “홍일아 미안해” “DJ의 정치적 동지”…김홍일 빈소 추모 행렬

    “홍일아 미안해” “DJ의 정치적 동지”…김홍일 빈소 추모 행렬

    김대중 전 대통령 가족이 1970년대 초에 촬영한 가족사진. 왼쪽부터 차남 김홍업 전 의원, 김 전 대통령, 이희호 여사, 장남 김홍일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 상임의장. [연합뉴스]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에는 21일 고인을 추모하는 발길이 이어졌다. 파킨슨병을 앓아온 김 전 의원은 20일 오후 5시쯤 별세했...
  • 김홍일 빈소 찾은 나경원 "DJ는 정치보복 안했다"

    김홍일 빈소 찾은 나경원 "DJ는 정치보복 안했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에는 21일 고인을 추모하는 발길이 이어졌다. 파킨슨병을 앓아온 김 전 의원은 20일 오후 5시쯤 별세했다. 향년 71세.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고인은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적 동반자이자 동지였다”고...
  • 한국당, 이재수 빈소에 조문행렬 "文정부의 정치보복"

    한국당, 이재수 빈소에 조문행렬 "文정부의 정치보복"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휴일인 9일 세월호 유가족 민간인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빈소를 줄지어 조문했다. 이들은 한 목소리로 문재인 정부와 검찰이 이 전 사령관 사망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5시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일아 미안해” “DJ의 정치적 동지”…김홍일 빈소 추모 행렬

    “홍일아 미안해” “DJ의 정치적 동지”…김홍일 빈소 추모 행렬 유료

    김대중 전 대통령 가족이 1970년대 초에 촬영한 가족사진. 왼쪽부터 차남 김홍업 전 의원, 김 전 대통령, 이희호 여사, 장남 김홍일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 상임의장. [연합뉴스]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에는 21일 고인을 추모하는 발길이 이어졌다. 파킨슨병을 앓아온 김 전 의원은 20일 오후 5시쯤 별세했...
  • [현장에서] “응원하던 정치인이었는데 …” 노회찬 빈소 다녀간 일반인 1만여 명

    [현장에서] “응원하던 정치인이었는데 …” 노회찬 빈소 다녀간 일반인 1만여 명 유료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은 25일까지 1만명 이상의 조문객이 찾았다. 정치권 관계자들보다 일반인들의 조문이 훨씬 많았다는 점이 두드러졌다. 경기 고양시에서 조문을 온 유인석(64)씨는 “노 전 의원과는 아무런 인연도 없지만 약자를 위해 싸우면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떠나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 [현장에서] 박상천 빈소의 추억 “밤샘 대화·타협 … 그땐 정치가 있었지”

    [현장에서] 박상천 빈소의 추억 “밤샘 대화·타협 … 그땐 정치가 있었지” 유료

    위문희 정치국제부문 기자 “그때는 '정치'가 있었어요.” 지난 4일 별세한 박상천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의 빈소에서 만난 신낙균 전 문화관광부 장관의 말이다. 국민회의 부총재, 민주당 최고위원 등을 지낸 신 전 장관은 그러면서 “지금은 왜 그런지 몰라”라고 혀를 찼다. 4~5일 빈소를 찾은 정치인들은 어느새 고인이 '원내총무'로 활약했던 시절로 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