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례대표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이 정도면 비례대표제 폐지가 낫다 유료

    군소 정당의 원내 진입을 비례정당 참여 명분으로 내세웠던 더불어민주당이 결국 군소 정당을 제치고 무명의 급조 정당들과 손을 잡았다. 민주당이 함께하기로 한 '시민을 위하여'에 참여한 4개 정당 중 3개 당은 올해 만들어졌다. 그중 하나는 지난 6일 선관위에 등록돼 정당 활동이나 노선 등에 대해서도 알려진 게 없다. 민주당은 다음 주부터 비례대표 후보들을 '...
  • [서소문 포럼] 자기파괴적 연동형 비례대표제

    [서소문 포럼] 자기파괴적 연동형 비례대표제 유료

    고정애 정치팀장 '개혁', 좋은 말이다. 너무 좋아, 그림자를 못 보게 할 때가 적지 않다. 노정객이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라고 힐난했다던 선거제 개혁도 그런 예다. 더불어민주당이 군소정당들과 본회의서 처리하려고 한다. 대체로 지역구 250석, 비례대표 50석에 연동형 비례대표를 도입하는 쪽이다. 그러나 이런 주장도 있다. “50% 연동형 비례...
  • DJ가 제기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이번엔 꼭지를 따자

    DJ가 제기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이번엔 꼭지를 따자 유료

    ━ [김진국이 만난사람] 심상정 정치개혁특위 위원장 긴 설 연휴가 끝났다. 지난 연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단식하며 끌어낸 선거법 개정 시한인 1월을 훌쩍 넘겼다.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문희상 국회의장 앞에서 합의문을 내놨지만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아직도 보이지 않는다. 지난 연말로 정해진 정치개혁특위 활동 시한은 올 6월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