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예영준의 시시각각] 천박한 도시의 시민을 위한 변명

    [예영준의 시시각각] 천박한 도시의 시민을 위한 변명

    ... 나만의 집을 갖고 싶은 욕망이 있다. 집을 갖고 나면 더 좋은 집, 더 좋은 동네에 살고 싶은 욕망이 생겨난다. 결코 '고귀하다'거나 '품위 있다'고 미화할 순 없지만, '천박하다'고 비난할 자격은 아무에게도 없다. 누구나 갖는 인지상정이기 때문이다. 청와대 참모진 역시 똑같은 욕망의 소유자임을 그들의 부동산 리스트가 보여준다. 정치의 역할은 좋은 집에 살려는 꿈을 최대한 많은 ...
  • 김호중 소속사, "기부를 팬들 서포트 비용으로~" 문의했다가 혼쭐...구설의 연속

    김호중 소속사, "기부를 팬들 서포트 비용으로~" 문의했다가 혼쭐...구설의 연속

    ... 누리꾼들의 반응은 부정적이었다. "방송에서 내건 공약을 지키는데 왜 서포트비를 사용하나요?”, "우리는 공약을 하지 않았습니다”, "순수한 팬심을 너무 이용하는 것 아니냐", "소속사가 논란거리를 만드네" 등 김호중 소속사의 글을 비난했다. 결국 김호중의 공약 실천은 개인비로 진행한다고 재공지했지만, 김호중을 둘러싼 논란은 하나 더 추가된 셈이다. 최주원 기자
  • 400만 유튜버 보겸, 뒷광고 사과에도 비난 폭주..."사과야? 싸우자는 거야?"

    400만 유튜버 보겸, 뒷광고 사과에도 비난 폭주..."사과야? 싸우자는 거야?"

    40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보겸이 자신의 채널에서 '뒷광고'에 대해 사과하는 영상을 올지만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보겸은 지난 9일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뒷광고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은 하루 만에 조회수가 250만뷰를 넘어섰고 유튜브 인기 동영상 2위에 등극했지만, 보겸 ...
  • [원보가중계] 수해현장 달려간 의원들…"흔적이 없다"?

    [원보가중계] 수해현장 달려간 의원들…"흔적이 없다"?

    ... 정치인들의 이런 재난 현장 방문 당연히 이벤트성이 강하긴 합니다. 하지만 똑같은 지원대책을 세워도, TV로만 보고하는 것과, 조금이라도 경험해보고 하는 건 분명 다를 수밖에 없겠지요. 무작정 비난만 할 건 아니란 생각도 드네요. 다음 소식입니다. 바로 영상 보시죠. 딱 봐도 으리으리한 철제문 사이로, 한 중년 남성 붙잡혀 나옵니다. 도대체 저 남자가 누구길래 이렇게 많은 취재진이 사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민아, 극단적 선택 후 병원에서 치료 중

    권민아, 극단적 선택 후 병원에서 치료 중 유료

    ... 극단적 시도를 나타내는 듯한 글을 잇따라 올리며 팬들의 걱정을 샀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그간 멤버들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점 또한 깊이 사과한다. 멤버들 또한 비난과 오해를 받는 것들에 하루하루 답답함을 안고 지내왔다.가장 중요한 건 권민아의 건강 회복이 최우선이라 판단하고 있어 그 과정에서 쏟아지는 말들에 조목조목 해명과 반박, 시시비비를 공개적으로 ...
  • 노영민 반포 아파트 팔았나 안 팔았나, 등기 명의는 그대로

    노영민 반포 아파트 팔았나 안 팔았나, 등기 명의는 그대로 유료

    ... 제출하기로 한 목표는 그대로”라면서도 “노 실장이 반포 아파트를 실제로 팔았는지는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렵지만 (팔지 않았다면) 그에 따른 비난도 청와대가 감당해야 할 상황에 몰린 건 사실”이라고 했다.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 “수도권 내 두 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한 ...
  • [김식의 엔드게임] 익명보다 생명…스포츠 댓글 영구 폐지하자

    [김식의 엔드게임] 익명보다 생명…스포츠 댓글 영구 폐지하자 유료

    ... 된다는 걸 선수들은 잘 알고 있다. 그래서 트집 잡히지 않을 말로 자신을 보호하는 것이다. 선수 인터뷰에서 개성과 신념을 발견하기가 그래서 어렵다. 감독도 자신과 자기가 언급한 선수에게 비난이 쏟아지지 않도록 아주 조심한다. 자신의 지휘철학을 말하는 데에도 방어적이다. 한 전직 감독은 "과거 감독들은 성적만 올리면 됐다. 지금은 성적을 잘 내더라도 말 한 번 잘못하면 욕을 먹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