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야별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탱크병 18개월 공들여 키우면 곧 제대…북한은 15년 복무”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탱크병 18개월 공들여 키우면 곧 제대…북한은 15년 복무” 유료

    ... 방법으로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다. 복무기간을 일률적으로 줄이지 말고 유연하게 하자. 가령 비행기 정비병은 3년씩 복무하게 하고 제대 후 민간항공사에 취업도록 하면 된다. 컴퓨터 등 분야별로 얼마든지 이런 방법을 적용할 수 있다.” 인구절벽의 여파가 가장 먼저 불어닥친 곳은 다름 아닌 군이다. 이에 대한 대책은 그 어떤 정치적 이유도 배제하고 오로지 국가 안보와 군사적, ...
  • [현장에서] 민주·한국당 '인생극장'식 영입 경쟁에…“일회성 선거용 쇼”

    [현장에서] 민주·한국당 '인생극장'식 영입 경쟁에…“일회성 선거용 쇼” 유료

    ... 장애인인 어머니와 함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살아야 했던 유년 시절을 딛고 외국계 정보통신(IT) 기업에 취직했다. 김병주 전 육군 대장과 소병철 전 고검장, 이용우 한국카카오은행 대표 등 분야별 영입도 있었지만 큰 줄기는 '스토리가 있는 청년'이었다. 소방관 출신 오영환씨가 조국 사태를 “관행”이라고 표현해 빚은 논란을 그나마 잠재운 것도 홍정민 박사로 경력 단절 극복을 위해 육아 ...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포퓰리즘 대한민국, 4월 총선이 마지막 탈출 기회다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포퓰리즘 대한민국, 4월 총선이 마지막 탈출 기회다 유료

    ... 베르너 뮐러 프린스턴대학 교수는 "포퓰리즘을 정의하는 것이 가능할까, 의문이 든다”고 했다. 그는 포퓰리즘이 "좌나 우를 가리지 않으며 민주주의에 따라붙는 영원한 그림자”라며 시대·국가·분야별로 다양한 얼굴로 나타난다고 봤다. 그는 대신 포퓰리스트의 특징을 찾아내 판별 기준으로 썼다. 정치적으로는 ①편 가르기 ②내가 국민이다 ③직접민주주의 강조 ④사법의 차별화, 권력 독점을 꼽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