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경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유료

    한·미 연합훈련에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시위로 반발하던 북한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극력 비난하는 동시에 두 발의 발사체를 또다시 쏘며 도발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북한이 내세운 표면적 이유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대한 불만이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담화에서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폄하한 것도 “남북협...
  •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유료

    한·미 연합훈련에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시위로 반발하던 북한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극력 비난하는 동시에 두 발의 발사체를 또다시 쏘며 도발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북한이 내세운 표면적 이유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대한 불만이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담화에서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폄하한 것도 “남북협...
  • 문 대통령 “평화경제” 언급 다음날, 북한 또 미사일 쐈다

    문 대통령 “평화경제” 언급 다음날, 북한 또 미사일 쐈다 유료

    북한이 6일 또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쐈다. 지난달 25일 이후 2주가 채 안 되는 기간 네 번째다. 군 합동참모본부는 6일 “오전 5시24분경, 오전 5시36분경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군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며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 발사체는 최대 고도 약 37㎞를 찍으며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