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회장 사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조직결성 39周 시련의 조총련

    ... 조총련계 동포들을 폭행하는 사례가 빈번히 늘고 朝總聯측의 對北지원이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조총련계 여학생 폭행사건이 늘어나 4~5월에 오사카에서만 11건이었다.日本 우익단체의 反 北.反朝總聯시위가 4월19일에 있었고 22일에는 조총련 상공연합회 부회장피살사건이 일어났다. 4월25일에는 일본경찰이 조총련 오사카본부.지부를 수색해 상당한 파문을 일으켰다.일본경찰은 ...
  • 논란된 이재용 부회장의 '묵시적 청탁' 대법원서 결론

    논란된 이재용 부회장의 '묵시적 청탁' 대법원서 결론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앙포토] "합병에 결정적 도움을 받았고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단독면담 자리에서 ... 한다. 대법원 대법정 전경. [중앙포토] 대법원 3부(주심 조희대)는 지난 3월부터 이 부회장 사건을 검토중이다. 박 전 대통령 사건도 곧 대법원에 올라간다. 대법원은 국민적 관심이 큰 ...
  • 박근혜 재판서 또 뒤집어진 '삼성 승계'…대법원서 가리나

    박근혜 재판서 또 뒤집어진 '삼성 승계'…대법원서 가리나

    ... 200억원을 선고했다. ◇"승계작업 있었다"…이재용 2심과 다른 결론 재판부는 삼성그룹에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라는 포괄적 현안이 존재했다고 판단했다. 법원은 우선 승계작업을 '최소한의 이 ... 상고심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삼성 승계작업은 박 전 대통령 및 최씨 1·2심, 이 부회장 사건 1·2심 재판부마다 다른 결론을 냈다. 지난해 8월25일 열린 이 부회장 1심 재판부는 ...
  • "전관예우 논란 당연"…차한성 전 대법관 사건 수임 논란

    "전관예우 논란 당연"…차한성 전 대법관 사건 수임 논란

    ... 국가들 중 최하위권이다. 사법 신뢰도가 낮은 이유는 전관예우 때문이다"면서 "차 변호사의 이번 사건 수임은 전관예우 근절을 위한 그동안의 모든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다"고 했다. 차 전 대법관을 ... 할 당시 공익활동에 전념하겠다는 당시의 약속을 지키고, 전관예우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 부회장 사건에서 사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도 썼다. 차한성 전 대법관(오른쪽 위 얼굴사진)이 이재용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직결성 39周 시련의 조총련 유료

    ... 조총련계 동포들을 폭행하는 사례가 빈번히 늘고 朝總聯측의 對北지원이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조총련계 여학생 폭행사건이 늘어나 4~5월에 오사카에서만 11건이었다.日本 우익단체의 反 北.反朝總聯시위가 4월19일에 있었고 22일에는 조총련 상공연합회 부회장피살사건이 일어났다. 4월25일에는 일본경찰이 조총련 오사카본부.지부를 수색해 상당한 파문을 일으켰다.일본경찰은 ...
  • 이재용 재산국외도피죄 무죄…작량감경 통해 집유 여지도

    이재용 재산국외도피죄 무죄…작량감경 통해 집유 여지도 유료

    ━ 국정농단 사건 대법 판결 Q&A 박근혜 전 대통령(左), 최순실(右). [연합뉴스] 29일 국정농단 사건 3년 만에 대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졌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박근혜(67) 전 대통령과 최순실(63·본명 최서원)씨,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을 모두 파기하고 서울고등법원에 돌려보냈다. 이 부회장의 경우 하급심에서 판단이 엇갈렸던 말 ...
  • 이재용 재산국외도피죄 무죄…작량감경 통해 집유 여지도

    이재용 재산국외도피죄 무죄…작량감경 통해 집유 여지도 유료

    ━ 국정농단 사건 대법 판결 Q&A 박근혜 전 대통령(左), 최순실(右). [연합뉴스] 29일 국정농단 사건 3년 만에 대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졌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박근혜(67) 전 대통령과 최순실(63·본명 최서원)씨,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을 모두 파기하고 서울고등법원에 돌려보냈다. 이 부회장의 경우 하급심에서 판단이 엇갈렸던 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