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복국장의 한 컷 정치] 갑작스러운 유고…비상 걸린 서울시

    [복국장의 한 컷 정치] 갑작스러운 유고…비상 걸린 서울시

    오늘(10일) 저희가 고른 한 컷은 입니다. 오늘 참 무거운 뉴스들이 많았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런 유고로 모두들 혼란스러운 분위기인데요. 아마 가장 비상이 걸린 곳은 서울시 공무원들일 겁니다. 지금 우리는 대한민국 제1, 2도시라 할 수 있는 서울과 부산의 행정 수장이 모두 공백인 사태를 맞고 있습니다. 내년 4월까지는 지도자의 부재 속에서 행...
  • [복국장의 한 컷 정치] '디지털 교도소'는 왜 등장했나?

    [복국장의 한 컷 정치] '디지털 교도소'는 왜 등장했나?

    오늘(8일) 저희가 고른 한 컷은 입니다. "당신은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들어요."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에 나오는 명대사죠. 그런데 여기, 좋은 사람이 아니라 악한 사람을 자처한 자가 있습니다. 강력범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디지털교도소를 운영하는 박 소장, 처벌까지 각오하고 왜 이런 불법을 저질렀을까. 사촌 동생...
  • [복국장의 한 컷 정치] "준비물은 부모님 신분증"…10대에 대출 사기

    [복국장의 한 컷 정치] "준비물은 부모님 신분증"…10대에 대출 사기

    오늘(7일) 저희가 고른 한 컷은 입니다. SNS상에서 돌고 있는 광고 글인데요. 정말 부모님 명의 유심과 신분증 사진만 있으면 대출이 가능할까요? 그렇습니다. 이들의 수법은 간단합니다. 아이로 하여금 부모님 유심 카드를 끼운 휴대폰에 원격조종 앱을 깔게 한 뒤에 원격으로 공인인증서를 받아 신분증 사진으로 비대면 대출을 진행하는 겁니다. 이렇게 10대를 ...
  • [복국장의 한 컷 정치]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입건

    [복국장의 한 컷 정치]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입건

    오늘(6일) 저희가 고른 한 컷은 입니다. 주말 내내 뜨겁게 달군 청원이 보시는 것처럼 56만 동의를 넘어섰습니다. 폐암 4기 환자인 80대 노모를 태운 구급차가 택시와 충돌했는데 기사가 사고 처리를 요구하며 길을 막은 사건인데요. 10분 정도 실랑이 끝에 다른 구급차로 환자를 옮겼으나 끝내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일단 업무방해 혐의로 택시기사를 입건하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찰가자미·병어·생복국, 그림 같은 한상에 눈이 번쩍

    찰가자미·병어·생복국, 그림 같은 한상에 눈이 번쩍 유료

    ━ 이택희의 맛따라기- 부산 '풍류 식객'의 셀프 주안상과 단골집 부산의 편집회사 에드뱅크(ED BANK) 조상제 대표가 만든 셀프 주안상. 자갈치시장에서 구입한 찰가자미를 직접 회를 뜬 뒤 상을 차렸다. 신인섭 기자 그의 주안상에 동석하기를 오래 별렀다. 부산 '풍류 식객' 조상제(56)씨. 그는 편집회사(ED BANK)를 27년째 운영하는 CEO ...
  • 찰가자미·병어·생복국, 그림 같은 한상에 눈이 번쩍

    찰가자미·병어·생복국, 그림 같은 한상에 눈이 번쩍 유료

    ━ 이택희의 맛따라기- 부산 '풍류 식객'의 셀프 주안상과 단골집 부산의 편집회사 에드뱅크(ED BANK) 조상제 대표가 만든 셀프 주안상. 자갈치시장에서 구입한 찰가자미를 직접 회를 뜬 뒤 상을 차렸다. 신인섭 기자 그의 주안상에 동석하기를 오래 별렀다. 부산 '풍류 식객' 조상제(56)씨. 그는 편집회사(ED BANK)를 27년째 운영하는 CEO ...
  • [이후남기자의영화?영화!] '해운대 복국집' 추억 담긴 부산영화제

    [이후남기자의영화?영화!] '해운대 복국집' 추억 담긴 부산영화제 유료

    찬바람이 붑니다. 뜨끈한 국물이 절로 생각납니다. 요번 부산영화제(사진) 때 참 맛있게 복국을 먹었습니다. 자랑 삼아 밝히자면, 임권택 감독이 사주셨지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영화제 초반에 마주쳐 인사를 했습니다. '천년학' 개봉 이후 처음이었죠. “술 한번 하자”던 한참 전의 약속을 언급하시더군요. 영화제에 오며 가며 다들 인사처럼 하는 말인데, 전화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