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원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美해군 병원선으로 열차 돌진해 탈선…코로나 음모론자 소행

    美해군 병원선으로 열차 돌진해 탈선…코로나 음모론자 소행

    미국의 한 철도 기관사가 LA에 정박한 병원선과 관련한 음모를 제기하며 열차를 고의로 탈선시켰다. AP=연합뉴스 미국의 한 철도 기관사가 로스앤젤레스(LA) 항구에 정박한 해군 병원선 '머시호'와 관련 음모론을 제기하며 열차를 고의로 탈선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경찰은 열차를 전속력으로 몰아 탈선 사고를 일으킨 혐의로 ...
  • LA정박 병원선 향해…고의로 열차 돌진 '음모 알리려고'

    LA정박 병원선 향해…고의로 열차 돌진 '음모 알리려고'

    [앵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항구에는 코로나19 의료 지원을 위해서 일주일 전 도착한 1000병상 규모의 미 해군 병원선 머시호가 정박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병원선을 향해서 화물 열차가 돌진하다가 탈선했습니다. 체포된 기관사는 병원선의 목적이 의심스럽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쳤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화물 열차가 철로가 아닌 주차장에 서 있습니다...
  • '바다위 종합병원' 美해군 병원선 두척 투입···뉴욕·LA항 급파

    '바다위 종합병원' 美해군 병원선 두척 투입···뉴욕·LA항 급파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노포크에서 뉴욕으로 출항하는 해군 병원선을 바라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 미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해군 병원선을 투입했다. 미 해군이 보유한 병원선은 머시함(The Mercy)과 컴포트함(The Comfort) 등 머시급 두 척이다. 지난달 31일(현지...
  • '바다 위 종합병원' 해군 병원선 컴포트호 '뉴욕 도착'

    '바다 위 종합병원' 해군 병원선 컴포트호 '뉴욕 도착'

    [앵커] 미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15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최대 감염 지역인 뉴욕의 의료 상황이 특히 심각합니다. 바다 위의 종합병원으로 불리는 대형 해군 병원선이 로스엔젤레스에 이어 뉴욕항에 도착했습니다. 뉴욕 도심의 센트럴 파크에는 야전병원도 설치됐습니다. 미국 일각에서 추가 부양책이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뉴욕 증시는 소폭 반등했습니다. 워싱턴을 연...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미국 병원선 “코로나 진료” 뉴욕으로

    [사진] 미국 병원선 “코로나 진료” 뉴욕으로 유료

    미국 병원선 '코로나 진료“ 뉴욕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8일 해군 병원선 컴포트함 출항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컴포트함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한 뉴욕주를 지원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뉴저지·코네티컷주 일부 지역에 대해 '단기간 강제 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언급했으나 뉴욕 주지사 등이 반발해 반나절 만에 철회했다. [A...
  • [사진] “동·서부 해안에 군 병원선 2척 투입”

    [사진] “동·서부 해안에 군 병원선 2척 투입” 유료

    '동·서부 해안에 군 병원선 2척 투입“ '동·서부 해안에 군 병원선 2척 투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에 '전시 대응'을 선언했다(위쪽 사진). 미 국방부는 코로나 확진자 치료를 위해 동·서부 해안에 머시함(아래쪽 사진) 등 해군 병원선 2척을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UPI=연합뉴스, 미 해군]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요양병원선 안 되는 존엄사···아들을 3년 고통 속 보냈다" 유료

    99%의 요양병원이 윤리위원회를 두지 못해 연명의료 중단을 할 수 없는 처지다. [중앙포토] 지난달 16일 서울 강북의 한 요양병원. 5층 병실 한 곳에 환자 15명이 함께 누워 있었다. 이곳 병실의 이름은 '완화치료실'. 병상 4개가 비어있다. 대부분 고령의 노인이다. 거의 모두 산소호흡기를 끼고 있고 거동을 하지 못했다. 눈을 감은 채 계속 누워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