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상판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호날두 노쇼 사태' 주최사, 축구팬 배상 판결에 항소

    '호날두 노쇼 사태' 주최사, 축구팬 배상 판결에 항소

    지난해 7월 유벤투스 내한경기 당시 벤치에 앉은 호날두. 팬들의 출전 요청을 끝내 거부했다. [뉴시스] 지난해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 초청 경기를 주관했던 이벤트 업체 더 페스타가 최근 '호날두 노쇼 사태'에 대한 법원의 손해 배상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인천지방법원은 “더 페스타가 지난해 7월 열린 유벤투스 내한 친선경기와 관련해 축구팬 2명이 ...
  • '호날두 노쇼' 첫 판결…법원 "1명당 37만1천원 배상해야"

    '호날두 노쇼' 첫 판결…법원 "1명당 37만1천원 배상해야"

    1. 이명희·조현민 "조원태 지지"…경영권 분쟁 새 국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어머니, 이명희 씨와 동생, 조현민 씨가 조 회장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지했습니다. 이씨와 조씨는 공동입장문을 내고 조 회장의 누나, 조현아 씨가 외부 세력과 연대를 했다는 발표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조원태 회장을 지지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조현아 씨는 지...
  • 호날두 '노쇼' 논란 첫 판결···"팬 1인당 37만1000원 배상하라"

    호날두 '노쇼' 논란 첫 판결···"팬 1인당 37만1000원 배상하라"

    지난해 7월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경기 내내 벤치에 앉아있던 호날두가 종료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7월 유벤투스 내한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노 호날두(35)가 출전하지 않아 불거진 '호날두 노쇼' 논란과 관련, 첫 민사소송에서 "주최사가 팬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
  • 징용 피해자, 미쓰비시와 면담…대법 배상판결 후 처음

    징용 피해자, 미쓰비시와 면담…대법 배상판결 후 처음

    [앵커] 우리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지만 일본 측은 아랑곳하지 않고 있죠. 그런데 오늘(17일), 대법원 판결 이후 처음으로 미쓰비시가 피해 당사자인 양금덕 할머니와 면담을 했습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쓰비시는 사죄하라, 사죄하라.] 미쓰비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소송을 도와 온 시민단체가 오늘 도쿄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 법원 “북, 웜비어 유족에 5634억원 배상” 판결…북·미 암초 가능성

    미 법원 “북, 웜비어 유족에 5634억원 배상판결…북·미 암초 가능성 유료

    24일(현지시간) 북한에 억류됐다 송환 후 숨진 오토 웜비어의 유족이 북한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약 5억 달러를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2016년 북한 최고재판소에 출석하는 웜비어. [AP=연합뉴스] 북·미 관계 정상화로 가는 길에 5600억원짜리 배상금 지뢰가 깔렸다. 북한에 억류됐다 미국에 돌아와 사망했던 오토 웜비어의 유가족에게 “북한은 5억...
  • 한국 대법 강제징용 판결 앞두고 … 일본 “기업 배상 확정 땐 ICJ 제소” 유료

    올해 안에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이는 대법원의 강제 징용 판결과 관련, 일본 정부가 “일본 기업의 배상이 확정될 경우 한국을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7일 외교소식통들이 전했다. 양국 관계에 밝은 한국측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2년 판결처럼 일본 기업의 배상 판결이 나오면 '개인에게 배상금을 주는 것보다 국가가 일...
  • '성추행 피해자 비방' 이경실 부부, 8000만원 손해배상 판결

    '성추행 피해자 비방' 이경실 부부, 8000만원 손해배상 판결 유료

    성추행 피해자를 비방하는 글을 쓴 방송인 이경실과 남편 최씨가 위자료를 물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5단독 문유석 부장판사는 이경실과 최씨에게 위자료 5000만원, 최씨에게만 3000만원을 성추행 피해자 김씨에게 배상하라고 20일 판결했다. 문 부장판사는 "이경실이 페이스북 계정에 '김씨가 금전을 목적으로 음해하는 것'이라는 글을 올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