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달 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알고리즘의 노예'로 전락한 공유경제 노동자들

    '알고리즘의 노예'로 전락한 공유경제 노동자들 유료

    ... 스마트하고 신선하다. '노동자들이 남의 밑에 고용돼 이래라저래라 소리를 듣지 않고, 스마트폰 네트워킹을 통해 스스로 자기 노동의 방식을 결정하며, 디지털 노마드로 살면서도 돈을 버는 이상적 ... 주체는 누구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하면 고개가 갸웃해진다. 질문을 바꿔본다. 한 예로 '배달의 민족' 플랫폼은 6조원대에 팔렸다. 그렇다면 배민의 라이더들은 얼마나 부자가 됐을까. 굳이 ...
  • '알고리즘의 노예'로 전락한 공유경제 노동자들

    '알고리즘의 노예'로 전락한 공유경제 노동자들 유료

    ... 스마트하고 신선하다. '노동자들이 남의 밑에 고용돼 이래라저래라 소리를 듣지 않고, 스마트폰 네트워킹을 통해 스스로 자기 노동의 방식을 결정하며, 디지털 노마드로 살면서도 돈을 버는 이상적 ... 주체는 누구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하면 고개가 갸웃해진다. 질문을 바꿔본다. 한 예로 '배달의 민족' 플랫폼은 6조원대에 팔렸다. 그렇다면 배민의 라이더들은 얼마나 부자가 됐을까. 굳이 ...
  • 배달앱 3위 '쿠팡이츠'?… 배민·요기요 견제 "멀었다"

    배달 3위 '쿠팡이츠'?… 배민·요기요 견제 "멀었다" 유료

    쿠팡이츠 최근 쿠팡의 배달 '쿠팡이츠'가 배달 시장 톱3에 진입하며 10년 넘게 공고했던 배달의민족·요기요·배달통 3강 구도가 깨졌다. 하지만 쿠팡이츠는 배민과 요기요의 독과점 ... 배민(970만1000명)과 요기요(492만6000명)로 변함이 없었다. 하지만 부동의 3위였던 배달통(27만2000명)은 쿠팡이츠(39만1000명)에 밀려 4위로 주저앉았다. 쿠팡이츠는 2019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