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년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임시직 32만 명 감소, 고용 절박한 계층 생계가 무너진다

    임시직 32만 명 감소, 고용 절박한 계층 생계가 무너진다 유료

    ... 성동구청 일자리 게시판 앞에서 시민들이 게시물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고용대란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27만 명 넘게 감소했다. 반년째 일자리가 쪼그라들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9년 1~8월 이후 최장 기간 감소다. 특히 우리 사회 약한 고리인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가파르게 사라지고 있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
  • [삶의 향기] 전공의 파업에서 무엇을 볼 것인가

    [삶의 향기] 전공의 파업에서 무엇을 볼 것인가 유료

    ... 꼭 그래야만 하는가? 어떤 사람들은 전공의들이 국민 안전을 담보로 밥그릇 싸움을 하고 있다고 비난한다. 하지만 먼저 생각할 것은 지금 그들이 어디에 있는 지다. 그들은 병원에 있다. 반년째 이어지는 코로나 사태로 섬처럼 고립된 그곳에서 매일 쪽잠을 자며 이전보다 훨씬 복잡하고 어려워진 방침과 기준에 따라 고되게 일한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것은 그들 역시 우리와 같다. 확실한 ...
  •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유료

    ... 이유로 규제 샌드박스 심사를 미루는 경우도 있다. 암호화폐 기반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벤처기업 '모인'은 지난 1월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를 신청했지만, 정부가 반년째 심의하지 않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1일 “심의위원들 간의 이견이 있다”며 “추후 관계부처가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현상을 두고 박용만 회장은 “당사자가 체감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