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종철 고문치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종철고문치사사건 등 비공개기록물 1만6천권 공개

    박종철고문치사사건 등 비공개기록물 1만6천권 공개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등 비공개 기록물 1만6000여권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국가기록원은 최근 기록물공개심의회와 국가기록관리위원회를 열고 해양수산부, 경찰청 등 29개 기관에서 생산된 비공개 기록물 1만,475권을 심의한 결과 1만6182권(공개 4442권·부분공개 1만1740권)을 공개하기로 의결했...
  • 박종철 고문치사, 한 줄 팩트가 바꾼 대한민국 30년

    박종철 고문치사, 한 줄 팩트가 바꾼 대한민국 30년

    17일 서울 중구 서소문동 중앙일보사에서 열린 『특종 1987』 출간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중앙일보 송필호 부회장·권영빈 전 사장, 이명재 청와대 민정특보(전 검찰총장), 정규상 성균관대 총장, 저자 신성호 성균관대 교수(전 중앙일보 수석논설위원),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 금창태 전 중앙일보 부회장...
  • [박종철 고문치사 27주기] 동영상으로 본 '사건의 재구성'

    [박종철 고문치사 27주기] 동영상으로 본 '사건의 재구성'

    14일 박종철 고문치사 27주기를 맞아 JTBC '뉴스콘서트'에서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6월 항쟁으로 번진 배경과 대한민국 민주화 지수를 비교하는 시간을 가졌다. 본격적인 이야기를 나누기에 앞서 '뉴스콘서트'에서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영상으로 재구성했다. 1987년 1월 8일 수배중이던 박종운은 후배 박종철과 접촉했다. 이후 박종철은 1987년 1월...
  • [박종철 고문치사 27주기] "종철의 죽음으로 직전제 도입"

    [박종철 고문치사 27주기] "종철의 죽음으로 직전제 도입"

    14일 박종철 고문치사 27주기를 맞아 JTBC '뉴스콘서트'에서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6월 항쟁으로 번진 배경과 대한민국 민주화 지수를 비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는 박종철 사망 사건을 담당한 부장 검사였던 최환 변호사, 고 박종철 씨의 고등학교 선배인 서울대 조국 교수, 박종철 사망 사건을 최초로 보도했던 신성호 전 중앙일보 기자가 출연했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종철 고문치사, 한 줄 팩트가 바꾼 대한민국 30년

    박종철 고문치사, 한 줄 팩트가 바꾼 대한민국 30년 유료

    17일 서울 중구 서소문동 중앙일보사에서 열린 『특종 1987』 출간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중앙일보 송필호 부회장·권영빈 전 사장, 이명재 청와대 민정특보(전 검찰총장), 정규상 성균관대 총장, 저자 신성호 성균관대 교수(전 중앙일보 수석논설위원),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 금창태 전 중앙일보 부회장...
  • 169.박종철고문치사 노태우 권력이동 유료

    권력이라는 힘은 점진적으로 이동되기도 하지만 어떤 계기를 통해 결정적으로 옮겨가기도 한다. 5,6共의 권력이동 과정에서 이같은 힘의 이동을 가속화한 결정적 계기중 하나가 朴鍾哲군 치사사건이었다.朴군 사건은 그런 의미에서 단순한 사고사건이 아니라 정치적 대사건이었다. 軍출신들의 盧泰愚대통령 만들기 모의가 한창이던 87년1월14일 예기치 않았던 朴鍾哲군 치사사...
  • 박종철고문치사 은폐사건/이부영씨가 사제단 제보 유료

    ◎수감중 두경관한테 사실확인 박종철군 고문치사 축소ㆍ조작ㆍ은폐사건을 천주교 사제단에 폭로토록 한 제보자가 이부영씨(통추회의상임실행위원) 였음이 29일 이씨에 의해 밝혀졌다. 이씨는 이날 자신이 5ㆍ3인천사태배후 주동혐의로 영등포교도소에 구속수감중이던 87년2월 박군사건과 관련해 구속수감중이던 치안본부 대공수사단소속 조한경경위(45)ㆍ강진규경사(33) 등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