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윤지오 배후 세력에 대한 수사도 이뤄질 것”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윤지오 배후 세력에 대한 수사도 이뤄질 것” 유료

    ━ 법치를 유린했던 윤지오 사건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를 자처했던 윤지오씨가 국내로 들어오는 과정에 정치권력이 개입했는지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사진은 올 3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진상규명 촉구대회에서 눈물을 흘리는 윤씨. [뉴스1] 윤지오(본명 윤애영) 사건은 대한민국 법치의 유린이자 주권자에 대한 조롱이다. 그녀의 어설픈 ...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구속하지 않고 사건을 끝낼 수 있을까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구속하지 않고 사건을 끝낼 수 있을까 유료

    ━ 조국 사퇴 이후 검찰 수사의 방정식 투기자본 감시센터 관계자들이 사모펀드를 통해 115억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고발하고, 펀드를 관리한 조씨 5촌 조카의 재판은 이번 주 시작 된다. 사모펀드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 [뉴시스] '조국 가족 수사'는 절차에 따라 가능한 신속하게 끝낸다는 것이 원칙이라는 윤석열...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영장 여부, 정경심 사법처리 수위에 달려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영장 여부, 정경심 사법처리 수위에 달려 유료

    ━ 조국 내전 어떻게 전개될까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아래 사진)이 명예와 자리를 건 마지막 승부를 벌이고 있다. 검찰이 조 장관에게 뇌물 등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연합뉴스] 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접촉을 시도했지만 냉랭한 대접만 받았다고 한다. 두 사람은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