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영선
(朴映宣 / Park,Young-Sun)
출생년도 1960년
직업 공무원
소속기관 [現]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영선의 52시간제 반성 “나도 투표했지만 좀 더 논의했어야”

    박영선의 52시간제 반성 “나도 투표했지만 좀 더 논의했어야” 유료

    박영선. [뉴스1] “나도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내년부터 적용되는 주 52시간제 확대 시행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 발표회에서다. 박 장관은 “국회에서 조금 더 심도 있는 논의를 해야 했다”며 “주 52시간 (확대가) 가장 문제가 되는 분야는 제조업”이라고 말했다....
  • 박영선의 52시간제 반성 “나도 투표했지만 좀 더 논의했어야”

    박영선의 52시간제 반성 “나도 투표했지만 좀 더 논의했어야” 유료

    박영선. [뉴스1] “나도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내년부터 적용되는 주 52시간제 확대 시행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 발표회에서다. 박 장관은 “국회에서 조금 더 심도 있는 논의를 해야 했다”며 “주 52시간 (확대가) 가장 문제가 되는 분야는 제조업”이라고 말했다....
  • 박영선 "대기업 R&D 인력, 中企 가면 정부가 임금보전 추진"

    박영선 "대기업 R&D 인력, 中企 가면 정부가 임금보전 추진" 유료

    박영선(59)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연구개발(R&D) 인력이 이직할 경우 임금 감소분을 정부가 보전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금이 높고 처우가 좋은 대기업에만 우수 인재가 몰리는 일자리 불균형 문제를 정부의 임금 지원으로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중소벤처기업부 옴부즈만지원단 사무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