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목월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목월
(朴木月 )
출생년도 1916년
직업 문화예술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음 읽기] 원두막이 서 있던 여름

    [마음 읽기] 원두막이 서 있던 여름 유료

    ... 쓰고, 또 아량이 있고, 여유도 좀 갖고 살 일이다. 내가 먼저 삼가고, 남을 더 수용하면서 살 일이다. 이렇게 하면 한 줄기 시원한 바람이 내게도 남에게도 불어오고 불어갈 것이다. 박목월 시인의 시 '따스한 것을 노래함'에는 “크고 따스한 가슴”이라는 시구가 있다. 우리의 삶도 “한오리 인류(人類)의 체온(體溫)과/ 그 깊이 따스한 핏줄에/ 의지”해야 한다고 썼다. “크고 ...
  • [마음읽기] 끝과 시작

    [마음읽기] 끝과 시작 유료

    ... 세상의 일이 원인과 결과라는 인과에 의해 돌아간다는 것이다. 시간의 변화를 바라보는 좋은 안목이 아닐까 한다. 들에는 가을걷이가 끝났고, 밭에는 그루터기만 남았다. 적막한 풍경을 바라보면 박목월 시인이 쓴 시 '내년의 뿌리'도 생각난다. 마지막 연을 이렇게 썼다. “마른 대궁이는/ 금년의 화초(花草)./ 땅 속에는 내년의 뿌리.” 올해의 끝은 내년의 시작으로 연결된다. 밤의 시간에 ...
  • [마음읽기] 내면의 빛

    [마음읽기] 내면의 빛 유료

    ... 호수/ 바람은 좋은 알리움!”이라고 표현했다. 바람의 움직임을 향기와 소식의 이동으로 본 이런 구절을 읽으면 어느새 마음은 바람처럼 가볍고 환한 곳으로 옮겨간다. 여름 매미를 노래한 박목월 시인의 시 '하선(夏蟬)'을 읽어보자. “올 여름에는 매미 소리만 들었다./ 한 편의 시(詩)도 안 쓰고/ 종일 매미 소리만 듣는 것으로/ 마음이 흡족했다.”라고 썼다. 시인은 여름날의 매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