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동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안철수신당' 이름 못 쓴다…사람 이름 정당명 불허

    '안철수신당' 이름 못 쓴다…사람 이름 정당명 불허

    ... 2. 배출가스 조작 벌금 260억…전 사장 징역 2년 실형 법원이 배출가스 시험성적서를 조작하고 허위 과장 광고를 한 혐의를 인정해서 아우디 폭스바겐코리아 법인에 벌금 260억 원, 박동훈 전 사장에게는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다만 독일 국적의 요하네스 타머 전 총괄사장의 경우는 지난 2017년 출국해서 돌아오지 않아서 재판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3. 김포 한강신도시 ...
  • 은수미 성남시장, 2심 당선무효형…법원 "벌금 300만원"

    은수미 성남시장, 2심 당선무효형…법원 "벌금 300만원"

    ... 4. '배출가스 조작' 폭스바겐 벌금 260억…전 사장 실형 법원이 배출가스 시험성적서 조작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벌금 260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박동훈 전 사장에게는 징역 2년을, 인증 담당 윤모 씨에겐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또 독일에 머물며 입국을 미루고 있는 요하네스 타머 전 총괄사장에 대해선 재판을 연기했습니다. JTBC ...
  •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 벌금 260억원…전직 임원 실형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 벌금 260억원…전직 임원 실형

    ... 부장판사)는 배출가스·소음 인증을 받지 않은 차량을 국내로 들여온 혐의(대기환경보전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AVK) 법인에 벌금 260억원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박동훈 전 AVK 사장에게는 징역 2년, 인증 관련 부서 책임자였던 윤모씨에게는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아울러 AVK 실무의 4명에게도 4∼8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하되 1년간 집행을 유예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