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르셀로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33세' 메시, '전성기를 언제까지 유지할 수 있을까?'

    '33세' 메시, '전성기를 언제까지 유지할 수 있을까?'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6번째 발롱도르를 품었다. 메시는 2009년 첫 수상 뒤 2010년·2011년·2012년·2015년·2019년까지 6회 수상을 일궈냈다. 역대 발롱도르 최다 수상자로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이전까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5회로 공동 1위였으나 단독 1위로 올라서는 순간이다. 10년 동안 6회 수상. 세계 최고의 ...
  • 최고의 GK 알리송 "메시를 상대하며 성장했다"

    최고의 GK 알리송 "메시를 상대하며 성장했다"

    연합뉴스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골키퍼 알리송 베커(리버풀)가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선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에게 존경을 표현했다. 알리송은 올 시즌 최우수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야신 트로피를 수상했다. 야신 트로피는 발롱도르 주관사 '프랑스풋볼'이 올해 최초로 신설한 상으로 알리송이 역대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는 '프랑스풋볼'과 ...
  • [데이터브루] 숫자로 보는 오늘의 인물, 메시

    [데이터브루] 숫자로 보는 오늘의 인물, 메시

    가 매일 여러분께 뉴스 속 화제의 인물을 '숫자'로 풀어 전해드립니다. 시리즈 2019년 12월 4일 주인공은 황금 축구공을 품에 안은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입니다. 메시는 프랑스 파리에서 3일(현지시각)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 선수 부문 트로피를 거머쥐었는데요. 이번이 여섯 번째로 역대 최다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늘 비교되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
  • "호날두 TV로 볼때마다 화난다" 노쇼 5개월, 보상받은 팬 '0'

    "호날두 TV로 볼때마다 화난다" 노쇼 5개월, 보상받은 팬 '0'

    ... 경기가 끝나기 전 경기장을 찾았던 팬들이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자 자리를 뜨고 있다. [연합뉴스] '호날두 노쇼' 사태는 한국축구계에 쇼크를 안겼다. 축구계에서는 “바르셀로나에 유벤투스도 망했다. 이제는 레알 마드리드가 한국에 와도 실패”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2010년 8월 스페인 FC바르셀로나 방한경기를 추진했던 스포츠마케팅업체는 수십억원의 손실을 보고 사업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발롱도르 22위' 손흥민, 아시아의 SON 넘어 명실상부 월드클래스로

    '발롱도르 22위' 손흥민, 아시아의 SON 넘어 명실상부 월드클래스로 유료

    ... 2011년, 2012년, 2015년에 이어 개인 통산 6번째 수상에 성공한 메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다. 2018~2019시즌 소속팀인 바르셀로나에서 51골을 기록,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을 이끈 메시는 4년 만에 다시 한 번 골든볼(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됐다. 메시는 지난 9월 발표된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19'에서도 ...
  • 메시, 발롱도르 수상…6번째로 호날두 앞서

    메시, 발롱도르 수상…6번째로 호날두 앞서 유료

    리오넬 메시 스페인 FC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사진)가 3일 2019 발롱도르(Ballon d'Or) 남자 최우수 선수(MVP)에 선정됐다. 발롱도르는 프랑스 축구전문지 프랑스 풋볼이 주관하는 상으로, 전 세계 축구기자 투표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메시는 총점 686점을 획득, 2위인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네덜란드·679점)를 ...
  • 모라이스 “모리뉴는 흥민 스타일 좋아해”

    모라이스 “모리뉴는 흥민 스타일 좋아해” 유료

    ... 그러면서도 모라이스는 메시가 볼을 치고 들어갈 때 예측불허라며 수비할 때 2명이 커버링해야지 일대일로는 안된다며 메시 실력도 인정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인터뷰 직전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제치고 발롱도르를 수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모라이스는 2010년부터 4년간 레알 마드리드 코치로 호날두와 함께 했다. 모라이스는 사견임을 전제로 “메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