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르셀로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발롱도르 22위' 손흥민, 아시아의 SON 넘어 명실상부 월드클래스로

    '발롱도르 22위' 손흥민, 아시아의 SON 넘어 명실상부 월드클래스로 유료

    ... 2011년, 2012년, 2015년에 이어 개인 통산 6번째 수상에 성공한 메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다. 2018~2019시즌 소속팀인 바르셀로나에서 51골을 기록,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을 이끈 메시는 4년 만에 다시 한 번 골든볼(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됐다. 메시는 지난 9월 발표된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19'에서도 ...
  • 메시, 발롱도르 수상…6번째로 호날두 앞서

    메시, 발롱도르 수상…6번째로 호날두 앞서 유료

    리오넬 메시 스페인 FC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사진)가 3일 2019 발롱도르(Ballon d'Or) 남자 최우수 선수(MVP)에 선정됐다. 발롱도르는 프랑스 축구전문지 프랑스 풋볼이 주관하는 상으로, 전 세계 축구기자 투표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메시는 총점 686점을 획득, 2위인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네덜란드·679점)를 ...
  • 모라이스 “모리뉴는 흥민 스타일 좋아해”

    모라이스 “모리뉴는 흥민 스타일 좋아해” 유료

    ... 그러면서도 모라이스는 메시가 볼을 치고 들어갈 때 예측불허라며 수비할 때 2명이 커버링해야지 일대일로는 안된다며 메시 실력도 인정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인터뷰 직전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제치고 발롱도르를 수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모라이스는 2010년부터 4년간 레알 마드리드 코치로 호날두와 함께 했다. 모라이스는 사견임을 전제로 “메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