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인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인도는 없다'···26년만에 발견된 '천경자 코드' 5가지 비밀은?

    '미인도는 없다'···26년만에 발견된 '천경자 코드' 5가지 비밀은?

    ■조지타운大 키에포 교수 6개월간 천화백 작품 '미학적 분석' 차녀 김정희 교수 '천경자 코드' 출간···진위 논쟁 다시 재점화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미인도'는 명백히 천경자의 손으로 그려진 작품이 아니다" 조지타운대 클리프 키에포 석좌 교수가 "우리 연구진은 초고해상도 이미지를 통해 1977년도 천경자 화백의 진품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천경자 코드'를 ...
  • 미인도 공개와 소장품 93점의 '균열'…익숙함과 낯섦

    미인도 공개와 소장품 93점의 '균열'…익숙함과 낯섦

    ... 보이고 있다. 일단, '다 잘난' 93점의 균열이다. 94점이 동시에 수장고에서 나왔지만 단 한점, 그 그림만 빛을 받고 있기 때문. 이미 전시장에 나오기 전부터 세상을 흔들었던 그 '미인도'다. 93점이 모두 나란히 줄지어 전시됐지만 '미인도'는 특혜도 그런 특혜가 없다. 전시장 맨 끝, 구석진 자리에 있다고 하지만 완전히 '독방'체제다. 더군다나 방탄유리까지 끼어입고 온 ...
  • "미인도, 30만원'…천경자 이름빼고 일반 공개

    "미인도, 30만원'…천경자 이름빼고 일반 공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소장품전 '균열'전 '위작 논란' 미인도'등 근현대작품 94점 전시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1991년부터 현재까지 위작 논란으로 미술판을 흔들고 있는 '미인도'가 전시장에 나왔다. 국립현대미술관 수장고 묻혀있다가 일반 대중들에 공개되는 건 햇수로 26년만이다. "이번 전시는 진위를 가리거나 특정 결론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
  • '미인도 저주'…"공개 할 예정" vs "공개 하지마"

    '미인도 저주'…"공개 할 예정" vs "공개 하지마"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이쯤 되면 '미인도'의 저주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오는 4월 '미인도'를 26년만에 일반 공개한다고 27일 공식 발표하자, 유족측은 '위작 미인도'공개시 법적 조치를 예고 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오는 4월 18일 과천관에서 여는 '소장품전:균열'전에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19일 검찰이 과학적 검증과 수사를 통해 '미인도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가짜 논란 26년 '이름표' 없이 전시된 천경자 미인도

    가짜 논란 26년 '이름표' 없이 전시된 천경자 미인도 유료

    진위 논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26년만에 일반에 공개된 '미인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무반사유리 속에 작가 이름을 빼고 전시됐다. [김춘식 기자] 1991년부터 위작 논란에 휩싸여 국립현대미술관 수장고에만 보관중이던 '미인도'가 26년만에 일반 관람객을 위한 전시장에 걸렸다. 하지만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로 소개되지는 않았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은 '미인도'를 ...
  • 검찰 “천경자 미인도는 진품” 프랑스 감정단 결론 뒤집어

    검찰 “천경자 미인도는 진품” 프랑스 감정단 결론 뒤집어 유료

    25년간 위작 논란이 이어진 고 천경자(사진) 화백의 미인도가 진품이라는 검찰의 결론이 나왔다. 1991년 천 화백이 “내가 낳은 자식을 몰라볼 수 없다”며 미인도가 위작이라고 말한 뒤 시작된 공방은 일단락됐다. 이 과정에서 직접 위작을 했다는 인물(권춘식씨)까지 등장했지만 검찰의 최종 판단은 달랐다. 특히 유족 요청으로 프랑스에서 온 뤼미에르 감정단의 결과도 ...
  • “위작 논란 미인도, 천경자 작품 아니다”

    “위작 논란 미인도, 천경자 작품 아니다” 유료

    '미인도' 위작 여부를 가리기 위해 검찰 수사 과정에 투입된 프랑스 감정팀(2명의 전문가로 구성)이 “논란이 된 작품은 가짜”라는 의견을 낸 것으로 3일 확인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논란이 돼 온 미인도(사진)가 천경자(1924∼2015) 화백 그림이 아니며, 고의적으로 만든 가짜라고 판정했다. 프랑스 감정팀은 이러한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최근 검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