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야자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하 반등, 두산의 '7월 정상화' 첫 번째 조건

    이영하 반등, 두산의 '7월 정상화' 첫 번째 조건 유료

    ... 열렸다. 5회말 2사 만루 이영하가 밀어내기 실점을 하자 포수 박세혁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부산=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13/ 미야자키(일본) 2차 스프링캠프 실전 등판에서는 컨디션이 좋았다. 슬라이더는 마치 포크볼처럼 빠르고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조정된 일정 탓에 컨디션 관리에 영향을 받은 ...
  • [IS 피플] 항상 조연이던 김대우, 달라진 사자 마운드의 조력자

    [IS 피플] 항상 조연이던 김대우, 달라진 사자 마운드의 조력자 유료

    ... '김대우 카드'를 뽑아 들었다. 선수는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지난해 6.03개이던 9이닝당 삼진이 2.81개로 크게 줄었다. 하지만 범타를 효과적으로 유도해 이닝을 지워나간다. 그는 "미야자키 교육리그를 다녀오면서 투심패스트볼을 많이 던졌다. 제구나 무브먼트가 만족스럽지 못했는데 많이 던지니 자신감이 생겼다. 좌우 타자 가리지 않고 다 던진다"고 달라진 면을 얘기했다. 이어 "마운드에서 ...
  • '반등' 박치국 "'맞으면 어때', 권혁, 이현승 선배 조언 덕분"

    '반등' 박치국 "'맞으면 어때', 권혁, 이현승 선배 조언 덕분" 유료

    ... 6월 반등을 예고하고 있다. IS포토 잡념을 버렸더니 연승이 따라왔다. 두산 불펜 주축 투수 박치국(22)이 회복세를 보이는 이유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지난 2월 말에 일본 미야자키에서 진행한 스프링캠프에서 박치국을 향한 기대치를 숨기지 않았다. 연습경기에서 좋은 투구를 보여뒀다. "이전에 보여주던 밸런스를 되찾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사령탑이 말하는 '이전' 밸런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