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창극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문창극
(文昌克 / MOON,CHANG-KEUK)
출생년도 1948년
직업 언론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한국당 토론회 간 문창극 前 총리 후보자 “일본과 협조해야”

    한국당 토론회 간 문창극 前 총리 후보자 “일본과 협조해야”

    2014년 6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후보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는 문창극 전 국무총리 후보자. [중앙포토] 문창극 전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자유한국당에 “동북아에서 힘의 균형을 유지하려면 일본과 협조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은 원칙의 문제”라고 조언했다. 문 전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우택 한국당 의원실 등이 주최한 '보수정당, 어떻게 ...
  • 비상국민회의 참석한 문창극 전 총리 후보자

    비상국민회의 참석한 문창극 전 총리 후보자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문창극(왼쪽) 전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비상국민회의(가칭) 창립 발기인 대회에 참석해 김석우 전 통일원 차관과 대화 하고 있다. 2018.04.16. photocdj@newsis.com
  • [종합]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문창극·김진태 등 발언

    [종합]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문창극·김진태 등 발언

    문창극 "어둠의 세력·망국 세력 활개친다" 김진태 "종북좌파까지 정부 지원해야 하나" 변희재 "방심위 태블릿피시 중징계 해야" 서울광장서 농성…"광화문 텐트 철거까지"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2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이들이 진행하는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대통령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
  • 문창극 "어둠의 세력 날뛰어…조의연 판사에 박수"

    문창극 "어둠의 세력 날뛰어…조의연 판사에 박수"

    문창극(사진) 전 국무총리 후보자가 2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해 탄핵에 찬성하는 세력을 "어둠의 세력"이라고 칭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문 전 후보자는 이날 집회 연설에서 "국회가 뇌물죄로 대통령을 탄핵하려 한다"며 "어둠의 세력들은 대한민국 헌법에서 명시하고 있는 자유민주주의를 무너뜨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어제 재판부가 뇌물죄 증...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BS의 문창극 총리 후보 보도 언론 기본 원칙에 안 맞게 제작”

    “KBS의 문창극 총리 후보 보도 언론 기본 원칙에 안 맞게 제작” 유료

    고대영(60·사진) 신임 KBS 사장 후보자는 1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지난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한 KBS의 보도에 대해 “언론의 기본 원칙에 맞지 않게 제작됐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홍의락 의원이 “청문회 전 제출한 경영계획서에서 문 후보자에 대한 왜곡 보도, 광복 70주년 다큐 '뿌리 깊은 미래', 이승만 정부...
  • 보훈처 “문창극 독립유공자 후손 맞다”

    보훈처 “문창극 독립유공자 후손 맞다” 유료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6월 국무총리 후보자에서 자진 사퇴했던 문창극(사진) 전 후보자가 독립유공자의 후손이라고 22일 밝혔다. 보훈처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열린 보훈심사위원회에서 문 전 후보자가 독립유공자이신 문남규 선생의 후손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또 “1년4개월 동안 문 전 후보자 집안의 제적등본과 족보를 포함해 다양한 자료와 진술 분석,...
  • KBS '문창극 짜깁기 보도' 권고 처분 유료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효종)는 문창극 전 국무총리 후보자의 교회 강연에 대한 짜깁기 보도 논란을 빚은 KBS 'KBS 9'에 대해 '권고'를 결정했다. 방심위는 4일 전체회의를 열어 격론을 벌인 끝에 9명 위원 전원 합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