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만인 살해 미군 용의자 무죄, 반정부로 비화한 반미운동

    대만인 살해 미군 용의자 무죄, 반정부로 비화한 반미운동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25〉 청년 구국단은 5·24 반미운동에 동원된 장징궈의 친위세력이었다. 기자들에게 구국단 설립 취지를 설명하는 장징궈. 1952년 봄 타이베이. [사진 김명호] 국부(國府·국민당 정부)의 대만 천도 반년 후, 한반도가 전쟁터로 변했다. 총통 장제스(蔣介石·장개석)는 한국전쟁이 3차 세계대전으로 번지기를 바...
  • 대만인 살해 미군 용의자 무죄, 반정부로 비화한 반미운동

    대만인 살해 미군 용의자 무죄, 반정부로 비화한 반미운동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25〉 청년 구국단은 5·24 반미운동에 동원된 장징궈의 친위세력이었다. 기자들에게 구국단 설립 취지를 설명하는 장징궈. 1952년 봄 타이베이. [사진 김명호] 국부(國府·국민당 정부)의 대만 천도 반년 후, 한반도가 전쟁터로 변했다. 총통 장제스(蔣介石·장개석)는 한국전쟁이 3차 세계대전으로 번지기를 바...
  • 중국인 살해한 미군 무죄 판결, 대만 반미감정 뇌관 터져

    중국인 살해한 미군 무죄 판결, 대만 반미감정 뇌관 터져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23〉 1957년 5월 24일, 미국대사관을 흉물로 만든 타이베이 시민들. 대사관뿐만 아니라 미 공보관도 때려 부쉈다. [사진 김명호] 1957년 대륙이 3차 국·공합작을 제안하자 대만은 밀사를 파견했다. 배경에 대만의 반미 풍조가 있었다. 1954년 12월 2일, 자유중국 외교부장 예궁차오(葉公超·엽공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