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연고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독사 예방법' 생긴다..."개인ㆍ가족 아닌 국가 책임"

    '고독사 예방법' 생긴다..."개인ㆍ가족 아닌 국가 책임"

    ... 또한 전국의 고독사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3년마다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고독사 위험도를 예측하는 '위험 지도'도 작성ㆍ보급하게 됐다. 그간 무연고자 등에 대한 조사가 부분적으로 이뤄지긴 했지만, 고독사를 따로 챙길 법적 근거가 없었다. 이번 법 제정으로 위기에 빠진 1인 가구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 구축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국민연금 ...
  • '동백꽃 필 무렵' 허동원, 단숨에 '까불이 후보' 등극한 존재감

    '동백꽃 필 무렵' 허동원, 단숨에 '까불이 후보' 등극한 존재감

    ... 말로 악랄함을 더했다. 허동원이 공효진을 유심히 관찰하고 있다는 것을 캐치한 손담비가 우려의 말을 던지자 허동원의 난폭함이 대폭발했다. “오늘만 사는 최향미한테 약점이 다 생겼네?"라며 무연고자였던 손담비에게 소중한 것이 생겼다는 것을 짚어내며 약점을 악용하려 했다. 이어 공효진을 두둔하는 손담비가 가소로운 듯 비소를 짓는 허동원의 소름 끼치는 얼굴은 손담비가 죽은 시점에 그를 다시금 ...
  • [리뷰IS]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는 이규성? 고양이 밥 주는 모습 목격

    [리뷰IS]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는 이규성? 고양이 밥 주는 모습 목격

    ... 사람을 지켜보며 흐뭇하게 미소 지었다. 김지석(강종렬)은 씁쓸함만 남겼다. 손담비는 죽기 전 캣맘과 채권자를 만났다. 옹산에 나타난 채권자는 손담비를 데려가려고 했다. "너 같은 무연고자는 없어져도 모른다"는 말에 공효진은 "향미 무연고자 아니다. 향미에게 무슨 일 생기면 내가 바로 신고할 거다"라며 손담비를 지켜줬다. 남자는 손담비를 끌고 나갔고, 공효진은 그에 반격했다. ...
  • 중앙의료원 '뇌사' 환자 수술 의혹에…"감사원에 감사 청구"

    중앙의료원 '뇌사' 환자 수술 의혹에…"감사원에 감사 청구"

    ... 제기한 바 있다. 국립중앙의료원 신경외과 A 의사가 2016년 본인 SNS 계정에 올렸던 환자 뇌 수술 부위 사진. [자료 김순례 의원실] 관련기사 [단독]"중앙의료원 의사, 무연고자 동공 풀려도 뇌수술 강행" [단독] 무연고 뇌사자 22명 뇌수술한 국립의료원 의사 김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A 의사는 2015~2018년 노숙인ㆍ무연고자 등 환자 38명에게 무리하게 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함께하는 세상]화장장 한편 작고 쓸쓸한 빈소, 무연고자 '공영장례식'

    [함께하는 세상]화장장 한편 작고 쓸쓸한 빈소, 무연고자 '공영장례식' 유료

    지난 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고양시 대자동 서울시립승화원에선 무연고자 윤모씨와 이모씨의 장례가 진행됐다. 무연고자 장례는 대부분 영정이 없어 위패만을 사용한다. 김나현 기자 지난 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화장장 서울시립승화원(이하 승하원). 6.6㎡(2평) 남짓한 간이 빈소 에 장례지도사와 스님 등 9명이 모여 장례 의식을 치렀다. 영정 사진도, ...
  •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유료

    ... 의사를 표현할 능력이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아내·자녀 갈등에 호흡기 못 뗀 60대, 사전의향서만 썼어도… 아예 연명 의료 중단 대상에서 제외된 사람도 있다. 노숙자나 독거노인 같은 무연고자들이다. 현행법에 이들에 대한 연명 의료를 중단할 근거가 없다. 지난 8월 65세 남성 A씨가 길거리에서 쓰러져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그는 말기 암 환자였다. 심폐소생술을 ...
  •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유료

    ... '신의 집'이라는 뜻의 '보제돔카(Bozhedomka)'였다. 그것은 반어적으로 버림받은 영혼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즉 극빈자 묘지를 지칭했다. 18세기 말까지 그 일대에는 행려병자와 무연고자와 자살자를 위한 빈민 공동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빈민병원 건물을 번듯한 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은 것은 이런 지역적 특성을 희석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속내를 반영한다는 게 역사가들의 얘기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