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걸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수 막걸리도 칠성사이다도 바꿨다…무색 페트병으로

    장수 막걸리도 칠성사이다도 바꿨다…무색 페트병으로 유료

    유색 페트병 금지 법안으로 장수 브랜드가 하나 둘 투명한 옷으로 갈아입고 있다. [사진 각 업체] 국내 대표 막걸리 브랜드 '장수 생막걸리'가 이달부터 초록색 병에서 친환경 무색 페트병으로 교체된다. 지난 10일 서울장수주식회사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녹색병이었던 장수 생막걸리를 25년 만에 투명 페트병으로 바꾼다”...
  • “93년 전통 막걸리 살리자” 서울 청년·금산 장인 의기투합

    “93년 전통 막걸리 살리자” 서울 청년·금산 장인 의기투합 유료

    원상덕 진산막걸리 대표(왼쪽)가 충남 금산군 진산면에 있는 양조장에서 고급 막걸리 사업을 제안한 이경일씨에게 1927년 창업 때 걸어둔 주조장(酒造場) 현판을 소개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남 금산군 진산면에서 한때 직원 7명을 두고 기숙사 딸린 양조장을 운영했던 원상덕(71) 진산막걸리 대표는 지난해부터 혼자서 일한다. 1927년 문을 열었으니 올해...
  • [사설] “막걸리 3000원도 부담”…바닥 경기 청와대만 모른다 유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10일 열린 청와대 초청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모처럼 쓴소리를 했다. “손님들이 막걸리 한 통 3000원도 부담스러워 막걸리집 대신 인근 편의점으로 발길을 돌린다”는 단골 막걸리집 주인 얘기로 얼어붙은 체감경기를 전한 것이다. 사실 새로운 얘기도 아니다. 손 대표가 언급한 북한산 인근 막걸리집뿐 아니라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