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티에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7일부터 장순업 초대전|마티에르 기법 유화 30점

    중견 화가 장순업씨 (42·한남대 교수)가 일본 전시회 (90년1월·동경 광채 갤러리)를 앞두고 17일부터 28일까지 청작 미술관에서 초대전을 갖는다. 『마을』『대화』『옛 이야기』등 우리의 토속적 정서가 듬뿍 담긴 마티에르 기법의 유화 30점을 선보인다. 중앙대를 졸업한 후 78년 국전에서 문공부장관상을 수상했으며 76, 77, 79년 연이어 특선됐다.
  • 자화상·누드…우리들의 얼굴로 읽는 시대정신

    자화상·누드…우리들의 얼굴로 읽는 시대정신

    ... '길가에서'는 전쟁이 끝난 어느 날, 갓난쟁이 동생을 처네에 두르고 누군가를, 아마도 먹을 것을 구하러 간 아비나 어미를 기다리는 단발머리 어린 딸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박수근 특유의 마티에르 기법에 상대적으로 또렷한 윤곽선이 눈길을 끈다. 이중섭의 '길 떠나는 가족'(1954)은 소달구지에 아내와 두 아들을 태우고 어딘가로 희망의 발걸음을 옮기는 작가의 감정이 고스란히 들어있다. 천경자의 ...
  • 거친 흑백사진의 향연…'이상일의 빈티지'展

    거친 흑백사진의 향연…'이상일의 빈티지'展

    ... 카메라에 담은 건 어머니다. '으므니'는 늙은 어머니가 죽어가는 모습을 병석에서부터 시작해 땅에 묻히고 무덤에 풀이 돋기까지 프레임에 담은 일련의 사진이다. 사진의 표면은 그림처럼 마티에르(질감) 없이 매끄럽다. 어떤 사진은 유리에 접착하기도 해 미끄러질 정도로 매끄럽다. 하지만 그의 사진은 거칠다. 표면이 아니라 내부가. 사진이 담고 있는 세월과 이야기가 남다르다. 사진평론가인 ...
  • This Week Chart & Guide

    This Week Chart & Guide

    ... 'Becoming' 홍정희 개인전 'Becoming' 작가 홍정희(74)는 어린 시절 한복과 단청의 색감에 눈을 뜬 뒤 색채 연구에 전념해 왔다. 물감에 톱밥 가루나 커피 찌꺼기를 갈아넣어 마티에르의 거친 질감을 내는 것이 대표적이다. 작가는 “색채를 머금은 물감은 그 자체로 충만한 삶을 생성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주의 합일사상을 담은 '나노(Nano)' 시리즈를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자화상·누드…우리들의 얼굴로 읽는 시대정신

    자화상·누드…우리들의 얼굴로 읽는 시대정신 유료

    ... '길가에서'는 전쟁이 끝난 어느 날, 갓난쟁이 동생을 처네에 두르고 누군가를, 아마도 먹을 것을 구하러 간 아비나 어미를 기다리는 단발머리 어린 딸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박수근 특유의 마티에르 기법에 상대적으로 또렷한 윤곽선이 눈길을 끈다. 이중섭의 '길 떠나는 가족'(1954)은 소달구지에 아내와 두 아들을 태우고 어딘가로 희망의 발걸음을 옮기는 작가의 감정이 고스란히 들어있다. 천경자의 ...
  • 자화상·누드…우리들의 얼굴로 읽는 시대정신

    자화상·누드…우리들의 얼굴로 읽는 시대정신 유료

    ... '길가에서'는 전쟁이 끝난 어느 날, 갓난쟁이 동생을 처네에 두르고 누군가를, 아마도 먹을 것을 구하러 간 아비나 어미를 기다리는 단발머리 어린 딸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박수근 특유의 마티에르 기법에 상대적으로 또렷한 윤곽선이 눈길을 끈다. 이중섭의 '길 떠나는 가족'(1954)은 소달구지에 아내와 두 아들을 태우고 어딘가로 희망의 발걸음을 옮기는 작가의 감정이 고스란히 들어있다. 천경자의 ...
  • This Week Chart & Guide

    This Week Chart & Guide 유료

    ... 'Becoming' 홍정희 개인전 'Becoming' 작가 홍정희(74)는 어린 시절 한복과 단청의 색감에 눈을 뜬 뒤 색채 연구에 전념해 왔다. 물감에 톱밥 가루나 커피 찌꺼기를 갈아넣어 마티에르의 거친 질감을 내는 것이 대표적이다. 작가는 “색채를 머금은 물감은 그 자체로 충만한 삶을 생성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주의 합일사상을 담은 '나노(Nano)' 시리즈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