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친스키 완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요키시가 1.41로 1위, 구창모가 1.48로 2위다. 3위 드류 루친스키(NC)의 평균자책점은 2.24로, 예년 같으면 선두를 다퉈볼 만한 기록이다. 올해는 요키시, 구창모에 한참 뒤처져 있다. 1점대 평균자책점은 투수에게 '꿈의 기록'이다. 9이닝을 완투해도 자책점 2점이면 수치가 올라간다. KBO리그 마지막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는 2010년 한화 ...
  •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요키시가 1.41로 1위, 구창모가 1.48로 2위다. 3위 드류 루친스키(NC)의 평균자책점은 2.24로, 예년 같으면 선두를 다퉈볼 만한 기록이다. 올해는 요키시, 구창모에 한참 뒤처져 있다. 1점대 평균자책점은 투수에게 '꿈의 기록'이다. 9이닝을 완투해도 자책점 2점이면 수치가 올라간다. KBO리그 마지막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는 2010년 한화 ...
  • 루친스키, NC와 140만달러에 재계약…"내년이 더 기대돼"

    루친스키, NC와 140만달러에 재계약…"내년이 더 기대돼"

    NC가 외국인 투수 드류 루친스키(31)와 재계약했다. NC는 28일 루친스키와 지난 시즌 계약 총액 100만달러에서 40% 오른 총액 140만달러(계약금 20만달러·연봉 100만달러·옵션 ... 30경기에서 177⅓이닝을 소화하면서 9승 9패, 평균자책점 3.05를 기록했다. NC는 "루친스키는 올해 팀에서 유일하게 규정 이닝을 채운 선발 투수였고,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 15회(완투 ...
  • KBO리그 기록의 날…삼성 라이블리 완봉-NC 루친스키 완투

    KBO리그 기록의 날…삼성 라이블리 완봉-NC 루친스키 완투

    ... 라이온즈의 새로운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27·미국)가 완봉승을 거뒀다. NC 다이노스의 드류 루친스키(31·미국)는 완투승을 기록했다. 삼성 선발투수 라이블리. [연합뉴스] 라이블리는 20일 ... 한화는 맥과이어 대체 선수인 라이블리에게는 완봉승을 내줬다.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루친스키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모자를 쓰고 역투하고 있다. [뉴스1] 창원에서는 NC 선발 투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유료

    ...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요키시가 1.41로 1위, 구창모가 1.48로 2위다. 3위 드류 루친스키(NC)의 평균자책점은 2.24로, 예년 같으면 선두를 다퉈볼 만한 기록이다. 올해는 요키시, 구창모에 한참 뒤처져 있다. 1점대 평균자책점은 투수에게 '꿈의 기록'이다. 9이닝을 완투해도 자책점 2점이면 수치가 올라간다. KBO리그 마지막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는 2010년 한화 ...
  •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구창모·요키시 “최고 투수 나야 나” 유료

    ...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요키시가 1.41로 1위, 구창모가 1.48로 2위다. 3위 드류 루친스키(NC)의 평균자책점은 2.24로, 예년 같으면 선두를 다퉈볼 만한 기록이다. 올해는 요키시, 구창모에 한참 뒤처져 있다. 1점대 평균자책점은 투수에게 '꿈의 기록'이다. 9이닝을 완투해도 자책점 2점이면 수치가 올라간다. KBO리그 마지막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는 2010년 한화 ...
  • 전반기를 빛낸 특별한 기록들과 명장면

    전반기를 빛낸 특별한 기록들과 명장면 유료

    ... 신기록 보유자가 됐다. 5월 8일 대구 삼성-NC전에서는 근래 보기 드물었던 양 팀 선발투수의 완봉 · 완투 투수전이 펼쳐졌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9이닝 동안 단 99구만 던지면서 2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봉승을 따냈다. NC 드류 루친스키는 8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완투패를 떠안았다. 양 팀 선발투수의 호투 속에 팽팽하게 전개된 이 게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