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이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더골프숍] 골프 남녀의 획일적인 패션에 개성을 더할까

    [더골프숍] 골프 남녀의 획일적인 패션에 개성을 더할까 유료

    ... 크레용 한 박스도 따라간다”고 썼다. 사람들은 아널드 파머가 몇 타 쳤는지와 샌더스가 어떤 색깔을 입었는지를 궁금해했다. 60~70년대를 풍미한 치치 로드리게스는 놋쇠 와이어가 달린 레이밴 선글라스에, 검정 테를 두른 챙이 짧은 밀짚모자를 썼다. 치치는 종종 퍼터로 투우사의 칼춤을 췄는데, 그의 패션과 잘 어울렸다. 플랫 캡에 무릎까지 오는 흰 스타킹, 니코보코스를 입은 페인 ...
  • [더골프숍] 골프 남녀의 획일적인 패션에 개성을 더할까

    [더골프숍] 골프 남녀의 획일적인 패션에 개성을 더할까 유료

    ... 크레용 한 박스도 따라간다”고 썼다. 사람들은 아널드 파머가 몇 타 쳤는지와 샌더스가 어떤 색깔을 입었는지를 궁금해했다. 60~70년대를 풍미한 치치 로드리게스는 놋쇠 와이어가 달린 레이밴 선글라스에, 검정 테를 두른 챙이 짧은 밀짚모자를 썼다. 치치는 종종 퍼터로 투우사의 칼춤을 췄는데, 그의 패션과 잘 어울렸다. 플랫 캡에 무릎까지 오는 흰 스타킹, 니코보코스를 입은 페인 ...
  • 필드 위의 패션 모델 안백준

    필드 위의 패션 모델 안백준 유료

    ... 스포츠였다. 개성이 넘쳤다. 1940~50년대를 풍미한 벤 호건과 샘 스니드는 트위드 캡이나 페도라 모자를 쓰고 넥타이까지 맸다. 60~70년대를 풍미한 치치 로드리게스는 놋쇠 와이어가 달린 레이밴 선글라스를 끼고 검정 테를 두른 챙이 짧은 밀짚모자를 쓰고 다녔다. 페인 스튜어트는 플랫캡에 무릎까지 오는 흰 스타킹, 니코보코스를 입었다. 1996년 마스터스에서 우승 경쟁을 벌였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