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투타의 핵 떠나는 두산…아무리 화수분 야구라도 괜찮을까

    투타의 핵 떠나는 두산…아무리 화수분 야구라도 괜찮을까 유료

    두산 주축 선수들이 잇따라 팀을 떠나고 있다. 김태형 감독 대책은 과연 무엇일까. [연합뉴스] 에이스 린드블럼에 이어 4번 타자 김재환까지 떠날 채비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팀의 중심선수를 연달아 잃게 될 처지다. 두산은 4일 조쉬 린드블럼(32)의 보류권을 포기했다고 발표했다. 린드블럼은 지난해 20승을 거둔 두산의 에이스이자, 2019 KBO리그...
  • 투타의 핵 떠나는 두산…아무리 화수분 야구라도 괜찮을까

    투타의 핵 떠나는 두산…아무리 화수분 야구라도 괜찮을까 유료

    두산 주축 선수들이 잇따라 팀을 떠나고 있다. 김태형 감독 대책은 과연 무엇일까. [연합뉴스] 에이스 린드블럼에 이어 4번 타자 김재환까지 떠날 채비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팀의 중심선수를 연달아 잃게 될 처지다. 두산은 4일 조쉬 린드블럼(32)의 보류권을 포기했다고 발표했다. 린드블럼은 지난해 20승을 거둔 두산의 에이스이자, 2019 KBO리그...
  •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유료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이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대상을 수상한 두산 김태형 감독이 시상식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뚝심의 사령탑' 김태형(52) 두산 감독이 조아제약 프로야구 시상식 역사를 새롭게 썼다. 김태형 감독은 4일 서울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