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보사 의혹' 이웅열 오늘 영장심사…재계 “총수 구속 반복되면 투자 위축”

    '인보사 의혹' 이웅열 오늘 영장심사…재계 “총수 구속 반복되면 투자 위축” 유료

    ...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세포가 바뀐 사실을 식약처 허가 이전에 알았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재계에선 불구속 수사·재판이라는 원칙을 어길 만큼 심각한 증거 인멸이나 도주 가능성이 없는데, 신체 구속 절차를 밟는 것은 과다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재계 관계자는 “장기간 투자가 필요한 사업은 대부분 총수가 주도하는 경우가 많은데, 총수를 구속하는 ...
  • [view] 법원 “사실관계 소명됐다” 놓고 검찰·삼성 아전인수 해석

    [view] 법원 “사실관계 소명됐다” 놓고 검찰·삼성 아전인수 해석 유료

    ... 관측과 연결하는 시각도 있다. 손익 셈법을 더욱 복잡하게 만든 건 원정숙(46·사법연수원 30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영장 기각 사유다. '범죄 혐의의 소명'이나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에 대한 판단을 담은 통상의 발부·기각 사유와 달라 삼성과 검찰이 아전인수식 해석을 하고 있다. “불구속 재판 원칙에 반해 피의자들을 구속할 필요성 및 상당성에 관해서는 ...
  • 이재용 오늘 영장심사…삼성 “위기 극복 역할하게 도와달라”

    이재용 오늘 영장심사…삼성 “위기 극복 역할하게 도와달라” 유료

    ... 자체가 자본시장 질서를 해친 부정거래였다고 설명하는 전략을 택한 것이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혐의를 부인한다. 또 이 부회장이 형사소송법 제 70조의 구속 사유(주거지 불명, 증거인멸 및 도주 가능성)에 해당 사항이 없다는 점도 강조한다. 탄탄한 '물증'으로 이 부회장의 혐의를 입증했다는 검찰 주장이 역으로 구속의 불필요성을 가리키고 있다는 입장이다. 원정숙(30기) 서울중앙지방법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