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문희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아베 15개월 만에 회담…'문희상안' 독될까 득될까

    대통령·아베 15개월 만에 회담…'문희상안' 독될까 득될까 유료

    아베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가의 관심은 강제징용과 수출규제 문제에서 양측이 어느 정도의 진전을 이룰지에 쏠려 있다. 두 정상간 회담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때 이후 15개월 만이다. 일본은 벌써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경제산업성이 20일 한국에 수출되는 반도체 소재인 ...
  • 문희상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 쫄지 말고 당당하게 하라”

    문희상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 쫄지 말고 당당하게 하라” 유료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월드컬처오픈코리아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문 의장, 김종구 한겨레신문 편집인.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이것(지지율)으로 쫄 거 없다고 문 대통령을 만나면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
  • 문희상 "文 대통령, 국회 아무리 인기 없어도 협치해야 개혁 성공"

    문희상 "文 대통령, 국회 아무리 인기 없어도 협치해야 개혁 성공" 유료

    ━ [김진국이 만난 사람]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 묵향(墨香)이 그득했다. 책상은 검은 천이 깔려 서판이 됐다. 그 위에 붓과 벼루와 문진이 놓였다. 벽에는 걸어놓은 글씨가 주렁주렁하다. 지난 9일 아침 찾아간 문희상(73)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방은 서실(書室) 같았다. 그는 올해 자신의 사자성어(四字成語)를 '역지사지(易之思之)'로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