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검찰 내 '수사·기소 주체 분리' 실효성은?

    [맞장토론] 검찰 내 '수사·기소 주체 분리' 실효성은?

    ... 이런 식으로 지금 나가고 있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합리적인 의심이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요. 그다음에 검찰의 내부통제를 해야 된다 이렇게 주장하는데 내부 통제장치 다 있어요. 지금 원래 대검에서 하던 감찰권에 더해서 법무부가 감찰을 강화하겠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러니까 검사들이 일탈하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법무부가 감찰권 발동하면 되는 거예요. 그러니까 이런 제도가 다 있는데 갑자기 ...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윤석열이 맞고 추미애가 틀리다”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윤석열이 맞고 추미애가 틀리다”

    ... 충돌 결과는 대개 추 장관이 치명상을 입는 것으로 끝났다. 문재인 정권을 향한 사회적 눈초리만 싸늘해졌다. 그럼에도 추 장관은 수사·기소 분리로 4번째 싸움을 걸고 있다. 지난 6일 추 장관은 대검 청사 8층의 검찰총장 집무실을 찾아가 윤 총장을 만났다.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은 원래 한 공간에 있지 않도록 배려하는 게 원칙이다. 서로 미묘한 관계이기 때문이다. ...
  • 윤 총장 '수사검사가 기소 맡아야'…추 장관과 '다른 입장'

    윤 총장 '수사검사가 기소 맡아야'…추 장관과 '다른 입장'

    ... 분리를 검토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는 다른 입장입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지난 11일) : 검찰 내부에서 수사와 기소의 판단 주체를 달리하는 방향의 제도 개선도 검토하겠습니다.] 대검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검찰의 소추권, 즉 기소권을 강조하면서 "수사는 형사 소송을 준비하는 과정으로 소추에 복무한다"고 했습니다. 추 장관은 이번주 금요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열어 수사권 ...
  • [사설] '무법 장관'의 길로 폭주하는 추미애 법무장관

    지난달 3일 취임한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난 40여 일 행태를 보면, 오로지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를 가로막겠다는 생각만으로 장관이 된 것 같다. 그가 한 일은 대검 참모진과 주요 수사 지휘 책임자 교체, 친여 성향 검사 요직 배치, 울산지검 사건 공소장 제출 거부, 검찰 수사와 기소 분리 추진 등 수사를 방해하거나 검찰의 힘을 빼는 것이었다. 온통 이런 일에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윤석열이 맞고 추미애가 틀리다”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윤석열이 맞고 추미애가 틀리다” 유료

    ... 충돌 결과는 대개 추 장관이 치명상을 입는 것으로 끝났다. 문재인 정권을 향한 사회적 눈초리만 싸늘해졌다. 그럼에도 추 장관은 수사·기소 분리로 4번째 싸움을 걸고 있다. 지난 6일 추 장관은 대검 청사 8층의 검찰총장 집무실을 찾아가 윤 총장을 만났다.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은 원래 한 공간에 있지 않도록 배려하는 게 원칙이다. 서로 미묘한 관계이기 때문이다. ...
  • 추미애가 소집한 검사장회의…법조계 “대충돌 상황 우려”

    추미애가 소집한 검사장회의…법조계 “대충돌 상황 우려” 유료

    2003년 6월 강금실 법무부 장관과 송광수 검찰총장(오른쪽)이 서울 서초동 대검청사에서 열린 전국검사장회의에서 만났다. 강 장관은 이날 검찰의 지속적인 개혁을 주장한 반면 송 총장은 엄정한 법집행을 강조했다. [중앙포토]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 내부의 수사·기소 주체 분리 반대'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1일 전국검사장회의를 열고 검사장들에게 ...
  • [사설] '무법 장관'의 길로 폭주하는 추미애 법무장관 유료

    지난달 3일 취임한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난 40여 일 행태를 보면, 오로지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를 가로막겠다는 생각만으로 장관이 된 것 같다. 그가 한 일은 대검 참모진과 주요 수사 지휘 책임자 교체, 친여 성향 검사 요직 배치, 울산지검 사건 공소장 제출 거부, 검찰 수사와 기소 분리 추진 등 수사를 방해하거나 검찰의 힘을 빼는 것이었다. 온통 이런 일에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