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시 경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8차사건' 당시 경찰부터 수사 지휘 검사까지…8명 입건

    '8차사건' 당시 경찰부터 수사 지휘 검사까지…8명 입건

    [앵커] 경찰은 8차 사건을 수사했던 당시 담당자들도 무더기로 입건했습니다. 강압수사가 있었다고 봤습니다. 그 대상도 검찰과 경찰을 가리지 않았습니다. 또 경찰은 '화성 초등학생 실종 사건'의 시신을 당시 경찰이 숨긴 정황도 확인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입건한 8차 사건의 경찰관은 모두 7명입니다. 1989년 7월 25일...
  • [단독]경찰 관계자 "'김학의 사건' 당시 경찰 여러명 돌아가며 수차례 청와대 보고"

    [단독]경찰 관계자 "'김학의 사건' 당시 경찰 여러명 돌아가며 수차례 청와대 보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지난 2013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당시 경찰의 청와대 보고를 놓고 진실공방이 벌어진 가운데 전직 경찰 관계자로부터 "당시 경찰 간부와 수사 실무팀 여러 명이 수차례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당시 김학의 전 차관 수사를 맡았다는 전직 경찰 관계자는 최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경찰청 고위 간부와...
  • 김학의 최초수사 경찰 "당시 청와대 보고…관련자료 있다"

    김학의 최초수사 경찰 "당시 청와대 보고…관련자료 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사건을 처음 수사했던 당시 경찰 간부가 "2013년 청와대에 분명하게 사건을 보고했다" 이렇게 저희 JTBC 취재진에게 밝혔습니다. 당시 청와대 인사들은 제대로 보고를 받지 못해 김 전 차관 임명에 책임이 없다고 말하고 있지요. 이 경찰 간부는 "실제로 보고를 했다는 관련 메모도 제출할 수 있다" 이렇게 밝혀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이가...
  • "김학의 임명 전 수차례 보고" 김기용 당시 경찰청장의 증언

    "김학의 임명 전 수차례 보고" 김기용 당시 경찰청장의 증언

    [앵커] 김 전 차관 취임 당시에 갑자기 물러나면서 당시 또 여러 의혹이 나왔었습니다. 김기용 전 경찰청장도 김학의 전 차관이 임정되기 전 청와대에 수차례 보고가 올라갔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이 인사 검증 실패의 책임을 경찰에 묻는 건 비겁하다고 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김기용 전 경찰청장은 김학의 전 차관 임명 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기현 측근 수사 공정” vs “당시 경찰 수사팀 부적절 행위”

    “김기현 측근 수사 공정” vs “당시 경찰 수사팀 부적절 행위” 유료

    6일 검찰은 송병기 울산 부시장 집무실과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관련 내용을 청와대 행정관에게 처음 제공한 인물로 알려졌다. [뉴시스] 경찰이 지난해 치러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수사를 놓고 '선거개입' '하명수사'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경찰이 이를 정면으로...
  • “김기현 측근 수사 공정” vs “당시 경찰 수사팀 부적절 행위”

    “김기현 측근 수사 공정” vs “당시 경찰 수사팀 부적절 행위” 유료

    6일 검찰은 송병기 울산 부시장 집무실과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관련 내용을 청와대 행정관에게 처음 제공한 인물로 알려졌다. [뉴시스] 경찰이 지난해 치러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수사를 놓고 '선거개입' '하명수사'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경찰이 이를 정면으로...
  • [궁금한 박처원씨 돈 출처] 당시 경찰수뇌부 "모른다" 유료

    박처원 전 치안감에게 선뜻 10억원을 건넨 인물은 누구일까. 朴전치안감은 88년 6월 퇴직한 직후 '익명의 독지가' 가 준 것을 치안본부 차장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주장, 돈의 출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가 퇴직할 당시의 치안본부장은 조종석(趙鍾奭.67)씨로 1차장(경무) 홍명균(洪明均).2차장(경비) 김효은(金孝恩).3차장(수사.방범) 김원환(金元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