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보스포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선] 시진핑은 왜 WHO에 직접 갔을까

    [예영준의 시선] 시진핑은 왜 WHO에 직접 갔을까 유료

    ... 시점과 겹친다.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에서 중국의 3위 투자국이다. 테워드로스의 전임자인 홍콩인 마가렛 찬은 중국의 추천과 지원으로 WHO 총장이 됐다. 2017년 1월 시진핑 주석은 다보스 포럼 참가를 겸해 스위스 방문길에 올랐다. 그 때 빠듯한 일정을 쪼개 제네바의 WHO 본부를 방문했다. 하도 특이해서 당시 베이징 특파원이던 필자의 기억속에 아직 남아 있다. 중국 국가주석이 ...
  • 'Mr. 5G' 황창규, 굿바이 KT

    'Mr. 5G' 황창규, 굿바이 KT 유료

    ...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기조연설에서 5G 네트워크의 가능성을 이야기했다. 이어 2018년 평창 겨울 올림픽에서 전 세계 최초로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였다. 2019년 1월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도 5G 상용화를 역설했다. 이때 그에게 붙은 별명이 'Mr. 5G(미스터 5G)'다. 국회의원에 대한 임직원 '쪼개기 후원' 의혹 등 논란도 있었지만, 경영적으로는 ...
  • [글로벌 인터뷰] “대중의 분노는 불공정에 대한 불만, 계층 이동이 막혔기 때문”

    [글로벌 인터뷰] “대중의 분노는 불공정에 대한 불만, 계층 이동이 막혔기 때문” 유료

    ... 보면, 파리는 6만 달러, 홍콩은 4만 달러, 산티아고는 중남미에서 가장 높은 1만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2018년 기준) 국가 경쟁력 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발행한 '2019년 글로벌 경쟁력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홍콩은 3위, 프랑스는 15위, 칠레는 33위를 차지했다. 모두 높은 수준이다. 특히 칠레는 중남미에서 가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