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칼럼계의 아이돌' 김영민이 논어로 돌아간 까닭은

    '칼럼계의 아이돌' 김영민이 논어로 돌아간 까닭은

    신간 『우리가 간신히 희망할 수 있는 것』을 펴낸 김영민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사진 사회평론] “믿거나 말거나 CF 요청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놀라운 거액이었지만, 안 했습니다.” 지난해 칼럼 '추석이란 무엇인가'로 '칼럼계의 아이돌'로 떠오른 김영민(53)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한 말이다. 3일 서울 서교동 카페에서 열린 새 저서 『우리...
  • 논어·맹자 배우러 오세요, 한국고전번역원 '동계 한문특강'

    논어·맹자 배우러 오세요, 한국고전번역원 '동계 한문특강'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고전번역교육원이 24일부터 '2018년 동계 한문특강'을 개최한다. 서울교육원에서 열리는 특강은 '논어'와 '맹자' 강의다. '논어'는 24일부터 2019년 2월11일까지 매주 월·수·금요일, '맹자'는 27일부터 2019년 2월14일까지 매주 화·목·토요일에 수강할 수 있다. 전주분원은 24일부터 2019년 2월18일까지 ...
  • 논어·맹자 배울 사람 모여라, 하계 한문특강

    논어·맹자 배울 사람 모여라, 하계 한문특강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고전번역교육원이 7월2일부터 '2018 하계 한문 특강'을 연다. 25일 오후 5시까지 '논어' '맹자' 과목당 수강생 70명을 모집한다. 전주 분원과 밀양 분원은 각 30, 40명을 접수한다. 박소동 번역원 명예교수가 '맹자', 권경열 번역원 책임연구원이 '논어'를 서울 은평구 한국고전번역원 신청사에서 강의한다. 전주분원...
  • [새책]'알뜰하게 쓸모있는 경제학 강의·논어 천재가 된 홍 팀장外

    [새책]'알뜰하게 쓸모있는 경제학 강의·논어 천재가 된 홍 팀장外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알뜰하게 쓸모있는 경제학 강의' 유효상 차의과학대학교 경영대학원장이 썼다. 저자는 인공지능이 일상생활에 도입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롭게 출현할 경제 흐름을 이해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4차 산업혁명을 이해하는 가장 중요한 학문으로 '행동경제학(Behavior Economics)'을 소개한다. 인공지능 의사가 도입되고,...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칼럼계의 아이돌' 김영민이 논어로 돌아간 까닭은

    '칼럼계의 아이돌' 김영민이 논어로 돌아간 까닭은 유료

    신간 『우리가 간신히 희망할 수 있는 것』을 펴낸 김영민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사진 사회평론] “믿거나 말거나 CF 요청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놀라운 거액이었지만, 안 했습니다.” 지난해 칼럼 '추석이란 무엇인가'로 '칼럼계의 아이돌'로 떠오른 김영민(53)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한 말이다. 3일 서울 서교동 카페에서 열린 새 저서 『우리...
  • [주목! 이 책] 논어 外

    [주목! 이 책] 논어 유료

    논어 (동양고전연구회 역주, 민음사, 452쪽, 2만5000원)=동양고전연구회가 24년 작업 끝에 '사서(四書)'를 완역했다. 『논어』는 2002년 펴냈던 역주본의 개정판이고, 『맹자』 『대학』 『중용』은 처음 출간됐다. 고전 번역·출판을 위해 1992년 이강수 전 연세대 철학과 교수 등이 결성한 동양고전연구회는 한국 철학, 유학, 도가 철학 등의 전공자...
  • 논어 읊는 여중생, 한시 쓰는 대학생…옛 과거시험 이랬을까

    논어 읊는 여중생, 한시 쓰는 대학생…옛 과거시험 이랬을까 유료

    2~3일 전북 남원에서 열린 '제15회 대한민국 서당문화한마당 대회'에서 강경 부문 중등부 장원을 차지한 한윤경(용성중 3년) 양이 『대학』의 '치국'편을 외워서 읊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생원이나 진사는 아무에게나 붙는 명칭이 아니었다. 조선시대 과거의 초시에 합격해야만 생원·진사가 될 수 있었다. 초시를 통과해야만 복시를 볼 수도 있었다. 복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