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설위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장외투쟁 일단 시작하면 물불 안 가리고 끝장 본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장외투쟁 일단 시작하면 물불 안 가리고 끝장 본다” 유료

    ... 문제는 똑같은 상황이 반복될 경우에도 이를 타개할 수단이 마땅치 않다는 점이다. 이미 상임위원장 자리를 여당에 다 내줘 주도권을 행사할 수 없고, 설사 필리버스터에 나서더라도 범여권이 연대하면 ... 얻어낸 성공 사례다. 하지만 당시엔 장외 투쟁을 이끈 박근혜 당대표가 유력 대선주자인 데다 당 지지율도 높았다. 현재 통합당에 비해 장외 투쟁 동력이 훨씬 컸다. 」 최상연 논설위원
  • [김동호의 시시각각] 테슬라만 덕 본 보조금, 수소차는?

    [김동호의 시시각각] 테슬라만 덕 본 보조금, 수소차는?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테슬라의 돌풍이 대단하다. 아이폰이 처음 나왔을 때만큼 인기를 끈다. 주차장에 테슬라가 있으면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는 사람도 봤다. 테슬라의 인기는 미국 증시에서도 확인된다. 주가가 최근 1년 만에 10배 오르면서 시가총액 세계 1위 자동차회사가 됐다. 테슬라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한국에서도 테슬라 주식을 사들여 재미 본 사람이 많다. ...
  • [예영준의 시시각각] 천박한 도시의 시민을 위한 변명

    [예영준의 시시각각] 천박한 도시의 시민을 위한 변명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말이 까칠하기로 정평이 난 정치인이다. “옳은 말을 해도 꼭 귀에 거슬리게 한다”는 평가는 직설 화법을 무기로 독재와 싸우던 민주화 운동 시절부터 몸에 밴 것일 수 있다. 문제는 이런 화법으로 인해 뜻하지 않은 구설에 오르는 경우가 종종 있다는 점이다.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라고 해 부산시민의 자존심을 건드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