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녹내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30대 중반까지 저축한 골량, 타고난 약골도 강골 만들어요

    [건강한 가족] 30대 중반까지 저축한 골량, 타고난 약골도 강골 만들어요 유료

    ... 뼈가 약해진 상태에서 넘어지면서 발생한다. 집 안에서는 바닥에 걸려 넘어지는 요인이 될 만한 장애물(선풍기 전원선 등)을 없애고 밝은 조명을 사용하는 게 좋다. 백내장·녹내장 등 안과 질환은 시야를 흐리게 하므로 정기적으로 안과 진료를 받도록 한다. 외출 시엔 지팡이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 [건강한 가족] 30대 중반까지 저축한 골량, 타고난 약골도 강골 만들어요

    [건강한 가족] 30대 중반까지 저축한 골량, 타고난 약골도 강골 만들어요 유료

    ... 뼈가 약해진 상태에서 넘어지면서 발생한다. 집 안에서는 바닥에 걸려 넘어지는 요인이 될 만한 장애물(선풍기 전원선 등)을 없애고 밝은 조명을 사용하는 게 좋다. 백내장·녹내장 등 안과 질환은 시야를 흐리게 하므로 정기적으로 안과 진료를 받도록 한다. 외출 시엔 지팡이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 [건강한 가족] 30대 중반까지 저축한 골량, 타고난 약골도 강골 만들어요

    [건강한 가족] 30대 중반까지 저축한 골량, 타고난 약골도 강골 만들어요 유료

    ... 뼈가 약해진 상태에서 넘어지면서 발생한다. 집 안에서는 바닥에 걸려 넘어지는 요인이 될 만한 장애물(선풍기 전원선 등)을 없애고 밝은 조명을 사용하는 게 좋다. 백내장·녹내장 등 안과 질환은 시야를 흐리게 하므로 정기적으로 안과 진료를 받도록 한다. 외출 시엔 지팡이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