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블레스 오블리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천 노블레스오블리주 봉사단, 각계 인사들과 김장나눔

    이천 노블레스오블리주 봉사단, 각계 인사들과 김장나눔

    ▲ 이천 노블레스오블리주 자원봉사단이 김장담그기 행사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천시노블레스오블리주(Noblesse Oblige) 자원봉사단은 최근 이천로컬푸드직매장 야외에 설치된 부스에서 조병돈 이천시장과 도의원, 사회단체장 등 각계 인사 80여명과 함께 김장 및 고추장 담그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활동은 추운 겨울날씨에도 불구하고 행사에 ...
  • 與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해야"…임태희·김문수 출마 거듭 호소

    ... "당이 어려울 때 앞장서주시는 모습이 국민들이 보기에도 좋을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 의원은 "지금이야말로 당의 보배같은 분들, 국민적인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정치 지도자들이 노블레스오블리주 정신을 발휘해 재보궐 선거에 앞장서줄 것을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원 의원은 김문수 전 지사와 관련해서도 "어제 김 전 지사와 통화했다. 김 전 지사님과 같이 국민적인 폭넓은 사랑을 ...
  • 노블레스오블리주, 폭설지역 '친환경제설제' 지원

    노블레스오블리주, 폭설지역 '친환경제설제' 지원

    【태백=뉴시스】홍춘봉 기자 = 사단법인 노블레스오블리주 남만진 사무총장은 17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주)세명테크로부터 친환경 제설제 80t(4000만원 상당)을 기부받아 강원 영동 폭설피해지역에 전달했다. 이날 기부받은 친환경 제설제는 전량 최대 폭설 피해지인 강릉지역(권성동 국회의원)과 동해∙삼척지역(이이재 국회의원), 속초∙양양...
  • [대전소식]대전시, 자원봉사 우수기업 동판 제막식 등

    [대전소식]대전시, 자원봉사 우수기업 동판 제막식 등

    ... ㈜진합은 미혼모와 장애인, 아동, 노인 등 지역 사회 내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온 공로가 인정됐다. ㈜진합은 지난 2015년 대전시와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위한 노블레스오블리주 협약을 체결했고, '더불어 사는 행복한 사회를 지향' 이란 슬로건 아래 정기적인 봉사와 후원금 전달 등을 실천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 까지 128개 기업 등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생의 분모, 욕심 줄여야 행복해진다” 당부 … 갈라져 싸우는 세상 걱정

    “인생의 분모, 욕심 줄여야 행복해진다” 당부 … 갈라져 싸우는 세상 걱정 유료

    ... 조치”라고 비판했다. 幸 “인간은 절대로 혼자 살 수 없다. 더불어 살아야 행복하다”고 원로들은 한목소리로 말했다. 행복을 얻는 구체적인 방법으로 그들은 봉사와 기부를 들었다. 류시문 노블레스오블리주 시민실천 공동회장은 재산을 자식에게 한 푼도 물려주지 않고 전액 기부할 생각으로 공탁을 걸어뒀다. 그는 “부모의 재산을 물려받으면 자본주의의 원칙인 공정성이 무너지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 “인생의 분모, 욕심 줄여야 행복해진다” 당부 … 갈라져 싸우는 세상 걱정

    “인생의 분모, 욕심 줄여야 행복해진다” 당부 … 갈라져 싸우는 세상 걱정 유료

    ... 조치”라고 비판했다. 幸 “인간은 절대로 혼자 살 수 없다. 더불어 살아야 행복하다”고 원로들은 한목소리로 말했다. 행복을 얻는 구체적인 방법으로 그들은 봉사와 기부를 들었다. 류시문 노블레스오블리주 시민실천 공동회장은 재산을 자식에게 한 푼도 물려주지 않고 전액 기부할 생각으로 공탁을 걸어뒀다. 그는 “부모의 재산을 물려받으면 자본주의의 원칙인 공정성이 무너지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 아너 소사이어티 울리는 세법

    아너 소사이어티 울리는 세법 유료

    ... 공동모금회 관계자는 “조특법·세법개정안으로 세금 수입이 얼마나 늘지 모르겠지만 고액 기부가 줄면서 전체적으로는 손실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부자(父子)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인 류시문 노블레스오블리주시민실천 대표공동회장은 “기부를 많이 할수록 세금부담이 늘면 기부를 해야 할지, 얼마를 할지를 고민하게 돼 기부 의욕을 떨어뜨린다”며 “조특법 이전의 소득공제 방식으로 환원돼야 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