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부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노부모 기다리는데…우한교민 지키려 귀국 접은 韓의사

    [단독]노부모 기다리는데…우한교민 지키려 귀국 접은 韓의사 유료

    “(한국으로)가려고 짐까지 다 쌌는데 남은 교민들이 많다는 소리에 귀국을 포기하게 됐습니다. 제 직업이 그러니까(의사이니까) 책임감 때문에 남게 된 거죠.”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 남은 100명 가량의 교민 가운데 성형외과 의사인 이모(50) 원장이 있다. 이 원장은 5년간 우한 병원에서 성형수술 환자를 진료해왔다. 이씨는 한국 정부가 보낸...
  •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유료

    “우리 세대는 부모를 공양하고 모셨고, 또 자식들을 부양하는 세대다.” 지난해 말 『베이비부머를 위한 변명』이란 산문집을 펴낸 장석주 시인의 말이다. 1955~1963년생인 '베이비부머'는 현재 50대 중·후반에서 60대 초반으로 인구수는 700만 명이 넘는다. 베이비부머와 전후 세대 가운데 '더블케어(이중 부양)'의 부담을 지는 경우가 빠르게 늘고 있다...
  •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5060 세집 중 한집, 자녀·노부모 '더블케어'에 허리 휜다 유료

    “우리 세대는 부모를 공양하고 모셨고, 또 자식들을 부양하는 세대다.” 지난해 말 『베이비부머를 위한 변명』이란 산문집을 펴낸 장석주 시인의 말이다. 1955~1963년생인 '베이비부머'는 현재 50대 중·후반에서 60대 초반으로 인구수는 700만 명이 넘는다. 베이비부머와 전후 세대 가운데 '더블케어(이중 부양)'의 부담을 지는 경우가 빠르게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