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생리의학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벨 생리의학상 미국 케일린·서멘자, 영국 랫클리프

    노벨 생리의학 미국 케일린·서멘자, 영국 랫클리프 유료

    그레그 서멘자, 피터 랫클리프, 윌리엄 케일린(왼쪽부터).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은 미국 하버드대 의대의 윌리엄 케일린(62) 교수와 영국의 의사이자 세포 및 분자 생물학자 피터 랫클리프 경(65), 미국 존스홉킨스대 그레그 서멘자(63)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의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의 반응에 관한 연...
  • 암 공격 '면역 스위치' 규명 … 앨리슨·혼조 노벨 생리의학상

    암 공격 '면역 스위치' 규명 … 앨리슨·혼조 노벨 생리의학 유료

    1일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혼조 다스쿠 (왼쪽) 일본 교토대 교수가 인터뷰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혼조 타스쿠(本庶佑·76) 일본 교토대 교수와 제임스 앨리슨(70) 미국 텍사스대 엠디앤더슨 암센터 교수가 2018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스웨덴 노벨위원회는 1일(현지시각)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벨위원...
  • 노벨 생리의학상에 미국인 3명 … 밤에 졸리고 아침에 깨는 이유

    노벨 생리의학상에 미국인 3명 … 밤에 졸리고 아침에 깨는 이유 유료

    왼쪽부터 제프리 C 홀, 마이클 로스배시, 마이클 영. [EPA=연합뉴스] 생체시계(24시간 주기 리듬)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를 찾아낸 미국 과학자들에게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의 영예가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아카데미는 2일 제프리 C 홀(72) 메인대 교수, 마이클 로스배시(73) 브랜다이스대 교수, 마이클 영(68) 록펠러대 교수를 생리의학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