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 프로골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성현, 월요예선 통과자로 첫 우승

    김성현, 월요예선 통과자로 첫 우승 유료

    ...GA 선수권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한 김성현이 트로피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프로골프 투어 출전권이 없는 김성현(22)은 3일 KPGA 선수권 월요예선을 치렀다. 출전자 ... 몸 덕분에 장타를 친다. 지난해 일본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306야드로 거리 4위였다. 한국 남자 골프의 차세대 주자로 손색이 없다. 김성현은 이번 우승으로 5년간 출전권을 받았다. 우승 상금 ...
  • 하딩파크 벤치엔 소방관 세일러의 '전 홀서 이글' 전설

    하딩파크 벤치엔 소방관 세일러의 '전 홀서 이글' 전설 유료

    ... 라운드에서다. 세일러는 1912년생으로 벤 호건, 바이런 넬슨, 샘 스니드와 동갑이다. 그는 프로골퍼 대신 소방관이 됐고, 골프는 아마추어로서 즐겼다. 하딩파크는 시영 퍼블릭 골프장이다. 경찰관·소방관은 ... 골프 실력뿐 아니라 이타적인 마음을 기념해 만들었다. PGA 챔피언십은 2020년 열리는 남자 골프 첫 메이저대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탓에 디 오픈 챔피언십은 취소됐고, ...
  • 해외파 언니들 잠재웠다... 10대 돌풍 유해란

    해외파 언니들 잠재웠다... 10대 돌풍 유해란 유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우승을 확정한 뒤, 손가락을 들어보이며 기뻐하는 유해란. [사진 KLPGA] 남자에 이어 여자 골프에도 '10대 바람'이 몰아쳤다. 2001년생 유해란이 해외파 언니들의 거센 추격을 잠재우고,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2연패에 성공했다. 최근 한국 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돌풍을 일으킨 2002년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