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작가대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북작가대회 내년 남한서 유료

    20 ~ 25일 평양.백두산.묘향산 등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민족작가대회'(이하 남북작가대회)에 참가한 남측대표단(단장 고은) 98명이 25일 오후 고려항공 전세기 직항 편으로 귀국했다. 대표단은 귀국에 앞서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르면 내년 6월 서울.광주.제주 등을 순회하는 제2차 남북작가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은 단...
  • [사진] 분단 60년 만에 남북 작가대회

    [사진] 분단 60년 만에 남북 작가대회 유료

    황석영.염무웅.고은.신경림.백낙청.신세훈(사진 앞줄 왼쪽부터)씨 등 대표적인 문인 98명이 '6.15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민족작가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20일 오전 인천공항에 모였다. 이들 문인은 이날부터 25일까지 평양.백두산.묘향산 등지에서 북측 작가 100여 명과 함께 남북 작가대회를 연다. 분단 60년 만에 성사된 남북 작가의 만남이다. 남북한 작...
  • [분수대] 남북작가대회

    [분수대] 남북작가대회 유료

    세월이 가도 기이한 행동으로 남는 문인이 있다. 시인 김종삼이 그런 별종이다. 소주 한 병 차고 산으로 올라가길 즐기던 그는 한잔 걸친 뒤에는 가슴에 큰 돌을 얹어 놓고 대자로 드러눕곤 했다. "웬 돌이냐"는 물음에 시인은 "하늘로 날아갈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겪고 난 그는 유난히 죽음을 물고 늘어졌다. 이승과 저승이 뒤섞여 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