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백준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백준
(金伯駿 / KIM,PAIK-JOON)
출생년도 1940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이슈검색

|

#MB 겨눈 검찰의 칼

조인스

| 지면서비스
  • MB, 수갑 없이 양복 차림 … “의혹 폭로 김백준 보호하고 싶다”

    MB, 수갑 없이 양복 차림 … “의혹 폭로 김백준 보호하고 싶다” 유료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오른쪽)이 23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해 피고인석에 앉아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전직 대통령으로는 헌정 사상 네 번째로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법정에 섰다. 23일 자신의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며 “무리한 기소의 신빙성을 재판부가 가...
  • 검찰 “MB가 특활비 상납 요구 주범, 김백준은 방조범” 유료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의 '최종 윗선'으로 지목됐다. 국정원장에게 직접 자금 상납을 요구해 두 차례에 걸쳐 총 4억원을 수수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의 칼날이 이 전 대통령을 직접 겨누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5일 김백준 전 청와대 총...
  • MB 측근 김백준, 국정원 특활비 관련 검찰 출두

    MB 측근 김백준, 국정원 특활비 관련 검찰 출두 유료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백준(78) 전 총무기획관(가운데)을 피의자 신분으로 13일 소환 조사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취재진에게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재임 시절(2009~2013년) 김 전 기획관 등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사적 용도로 받아 사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