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사 댓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한·일관계, 그 불가사의한 공간

    [글로벌 아이] 한·일관계, 그 불가사의한 공간 유료

    ... 아니었다면 '단 한마디도 없었다'는 단정적 표현은 안 썼을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한국 기자들도 선을 넘을 때가 있다. 일부 언론은 일본 네티즌의 반응만을 토대로 아베 내각을 비판하는 기사를 쓴다. 만약 일본 기자가 한국 포털사이트의 댓글만을 근거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한다면 우리는 쉽게 수긍할 수 있을까. 이런 불가사의하고, 비상식적인 틀 속에서 관계 개선은 불가능하다. ...
  • 윤석열, 추미애 지시 사실상 수용…적법성은 인정 안 했다

    윤석열, 추미애 지시 사실상 수용…적법성은 인정 안 했다 유료

    ... 사건 수사에 대한 총장의 지휘 배제 효과가 발생했다는 의미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긴박했던 20여일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관련기사 추미애, 박 정권과 뭐 다른가…'국정원 댓글' 꺼낸 윤석열 윤 총장이 명시적 수용 형식을 피하려 한 건 거취 문제에 대한 논란 가능성 때문으로 분석된다. 2005년 천정배 당시 법무부 ...
  • 추미애, 박 정권과 뭐 다른가…'국정원 댓글' 꺼낸 윤석열 유료

    ... 공유한 입장문의 일부다. 추 장관과의 대립 구도에서 한발 물러선 윤 총장이 7년 전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의 기억을 소환한 이유는 무엇일까. 한 현직 검사는 “당시 검사의 정치 중립과 ... 지금의 '추미애 법무부'가 다른 점이 뭐냐고 윤 총장이 일침을 날린 것”이라고 해석했다. 관련기사 윤석열, 추미애 지시 사실상 수용…적법성은 인정 안 했다 박근혜 정부 첫해인 2013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