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룹 임직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함께하는 금융] 그룹 뉴스 제공, 임직원 의견·정보 공유 … 웹진 '아우름' 창간해 소통 강화

    [함께하는 금융] 그룹 뉴스 제공, 임직원 의견·정보 공유 … 웹진 '아우름' 창간해 소통 강화

    JB금융그룹 웹진 '아우름'은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채널 역할을 통해 그룹 관련 뉴스를 제공하고 임직원의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공유하는 블로그 형 웹진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진 JB금융그룹] JB금융지주는 그룹 웹진 '아우름'을 창간하고 계열사 임직원 간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JB금융그룹 웹진 '아우름'은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채널 역할을 통해 그룹 관...
  • 에피스 임직원 구속 여부 곧 결정…'그룹 윗선 수사' 전환점

    에피스 임직원 구속 여부 곧 결정…'그룹 윗선 수사' 전환점

    [앵커] 오늘(29일) 밤에 나올 삼성 자회사 임직원들의 '영장 심사' 결과에 따라 '삼성 고위 경영진'에 대한 검찰 수사 방향도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이가혁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구속 갈림길에 놓인 임직원들은 삼성바이오에피스, 이것이 이제 자회사입니다. 여기 소속인데, 이들이 검...
  • '삼바 증거인멸' 임직원 구속 갈림길…그룹차원 수사도

    '삼바 증거인멸' 임직원 구속 갈림길…그룹차원 수사도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증거를 인멸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자회사 임직원들의 구속여부가 이르면 오늘(29일) 결정됩니다. 이들은 회계 자료나 경영권 승계 작업 관련 자료를 없애려 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특히 검찰은 이들의 증거인멸에 삼성의 옛 미래전략실 임원들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그룹 차원의 수사로도 확대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
  • 세방그룹 "임직원 벼룩시장 개최…1억 1000만 원 기부 예정"

    세방그룹 "임직원 벼룩시장 개최…1억 1000만 원 기부 예정"

    세방그룹 ( 회장 이상웅 ) 이 전 임직원들이 이웃돕기 성금을 모금하기 위한 '2018 년 연말 벼룩시장 ' 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벼룩시장을 통해 약 1 억 1000 만 원의 성금이 모금되었고 이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기부될 예정이다 . '로케트배터리 ' 로 잘 알려진 세방전지가 속해있는 세방그룹은 2004 년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함께하는 금융] 그룹 뉴스 제공, 임직원 의견·정보 공유 … 웹진 '아우름' 창간해 소통 강화

    [함께하는 금융] 그룹 뉴스 제공, 임직원 의견·정보 공유 … 웹진 '아우름' 창간해 소통 강화 유료

    JB금융그룹 웹진 '아우름'은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채널 역할을 통해 그룹 관련 뉴스를 제공하고 임직원의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공유하는 블로그 형 웹진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진 JB금융그룹] JB금융지주는 그룹 웹진 '아우름'을 창간하고 계열사 임직원 간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JB금융그룹 웹진 '아우름'은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채널 역할을 통해 그룹 관...
  • [현장에서] 84억 알바비 체불 이랜드, 사과 주체가 '그룹 임직원 일동'이라니

    [현장에서] 84억 알바비 체불 이랜드, 사과 주체가 '그룹 임직원 일동'이라니 유료

    장주영 산업부 기자 사과는 했지만 분노를 누그러뜨리진 못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이랜드그룹에 대한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는 건 그래서다. 이랜드그룹이 운영하는 애슐리 등 외식 프랜차이즈가 지난 1년간 아르바이트생 4만4360명에게 지급해야 할 83억7200만원의 임금을 주지 않았다. 이랜드그룹이 21일 공식 사과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이랜드 그...
  • [현장에서] 84억 알바비 체불 이랜드, 사과 주체가 '그룹 임직원 일동'이라니

    [현장에서] 84억 알바비 체불 이랜드, 사과 주체가 '그룹 임직원 일동'이라니 유료

    장주영 산업부 기자 사과는 했지만 분노를 누그러뜨리진 못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이랜드그룹에 대한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는 건 그래서다. 이랜드그룹이 운영하는 애슐리 등 외식 프랜차이즈가 지난 1년간 아르바이트생 4만4360명에게 지급해야 할 83억7200만원의 임금을 주지 않았다. 이랜드그룹이 21일 공식 사과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이랜드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