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사정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크리스마스 악몽 다가오는데…정부가 안 보인다 유료

    군사와 전쟁학 대가인 그레이엄 엘리슨 하버드대 교수가 “조만간 두 번째 한국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경고할 만큼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마크 에스퍼 미 ... 워낙 엄중해서인지 비건은 방한 이틀째인 16일 1년 3개월 만에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대북 정보를 공유하고 한·미 공조를 강화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뜻을 전달할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
  • [장치혁의 한반도평화워치] 대통령이 유턴해야 지금의 위기 극복할 수 있다

    [장치혁의 한반도평화워치] 대통령이 유턴해야 지금의 위기 극복할 수 있다 유료

    ... 한·아세안 정상회의 행사에서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곳”이라며 “우리의 오래된 꿈은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 국가로, 양쪽의 장점을 흡수하고 연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유보와 함께 유턴의 신호이길 바란다. 중국의 반발이 매우 크겠지만 이겨내야 한다. 중국은 4000여년 역사상 330회 이상 우리나라를 침범했다. 최근 방한한 왕이 국무위원 겸 ...
  • 대표적 동맹파 슈라이버 사임…워싱턴 한반도 라인 줄이동 유료

    ... 트럼프 행정부의 대표적인 한반도 담당 고위 관료로 꼽힌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트럼프 정부 내에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인물이다. 한·미·일 안보 협력도 중시하는 입장이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사태 때는 한국 쪽을 압박하는 악역을 맡기도 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11월 초 공개적으로 “한·일 외교 갈등은 북한이나 중국·러시아 같은 나라들에 이익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