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농단 사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유료

    ... 때문에 여당과 청와대는 “한국당과 검찰이 짬짜미하고 있다”며 맹폭을 가하고 있다. 여기에는 이 사건들이 '총선 화약고'가 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깔려 있다. 특히 두 의혹 모두 친문 실세들이 ... 대통령이 직접 보고를 받았다면 큰 문제 아닌가.” 문제가 될 사안이 더 있나. “유재수 사건과 관련해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등 텔레그램 대화방 멤버들이 조사를 받았는데 금융권 인사를 논의했다고 ...
  • [김승현의 시선] '경계의 담장'을 기억하라

    [김승현의 시선] '경계의 담장'을 기억하라 유료

    ... 클라이맥스였다. 절절한 반성문에도 국민 분노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다만, 불과 3년여 전 역사는 '농단의 서막'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되새기는 경구(警句)로 남았다. “…청와대에 들어온 이후 혹여 ... 내부에서 '서릿발'이 날렸다는 얘기가 들려온 적은 없다. 무엇보다 우려스러운 것은 문제의 사건마다 문 대통령의 '개인적 인연'이 엮여있다는 점이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의 '수혜자'격인 ...
  • [사설] 청와대 압수수색, 철저한 진실 규명으로 이어져야 유료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이 어제 “유재수 전 부산광역시 부시장의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군사상 비밀을 ... 이상 청와대도 성역(聖域)이 아니라는 것은 국민에겐 이미 상식이다.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국정 농단 사건으로 검찰과 특별검사의 압수수색 대상이 된 기억이 생생하다. 2016년 10월 검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