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북·미 긴장 국면, 두 정상 간 친서 외교로 풀어야”

    “북·미 긴장 국면, 두 정상 간 친서 외교로 풀어야” 유료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최근 북한과 미국의 잇단 '말 폭탄' 공방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종석(사진) 전 통일부 장관은 “두 정상 간의 친서 외교를 통한 극적 타결”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북한이 미국의 '새로운 셈법'을 기다리겠다고 밝힌 연말 시한을 앞두고 양측이 험한 소리를 주고받는 건 그만큼 의견 차가 크다는 방증이고, 그런 만큼 실무협상만으...
  • “북·미 긴장 국면, 두 정상 간 친서 외교로 풀어야”

    “북·미 긴장 국면, 두 정상 간 친서 외교로 풀어야” 유료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최근 북한과 미국의 잇단 '말 폭탄' 공방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종석(사진) 전 통일부 장관은 “두 정상 간의 친서 외교를 통한 극적 타결”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북한이 미국의 '새로운 셈법'을 기다리겠다고 밝힌 연말 시한을 앞두고 양측이 험한 소리를 주고받는 건 그만큼 의견 차가 크다는 방증이고, 그런 만큼 실무협상만으...
  • 조국이 말한 '더 센 후임'? 청와대·검찰 갈등 국면 떠오른 추미애

    조국이 말한 '더 센 후임'? 청와대·검찰 갈등 국면 떠오른 추미애 유료

    추미애. [뉴시스]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검찰개혁)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지난달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사에 등장하는 대목이다. 조 전 장관의 바람대로 청와대는 '더 강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사실상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