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교정상화 이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1년 만에 물꼬 튼 한·일관계, 두 정상 용단에 달렸다 유료

    ...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하면서 “양국 간 현안이 조기 해결되도록 노력하자”는 취지를 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한일관계가 1965년 국교정상화 이래 최악인 상황에서 모처럼 양국 총리가 만나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확인한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크다. 만남은 당초엔 '면담'으로 규정됐지만 만남 뒤 일본 측이 '회담'으로 발표하면서 총리 ...
  • [리셋 코리아] 엉클어진 한·일 관계, 문화평화로 풀자

    [리셋 코리아] 엉클어진 한·일 관계, 문화평화로 풀자 유료

    ... 뿌리가 칸트의 '공화제 평화'와 '통상 평화'에 있다는 것은 정치학의 상식이다. 1990년 국교 정상화 전의 옛 소련 방문 때가 생각난다. 당시 소련 평화 전문가들이 평화 공존을 이데올로기 ... 반대 여론에도 일본 대중문화에 한국 시장을 개방했고 그것이 한류의 출발점이 됐다. 65년 국교 수교 이래 크고 작은 갈등을 겪어오면서도 경제 교류는 갈등 해소의 기둥 역할을 했다. 지금은 ...
  • [사설] 총성 없는 한·일 경제 전면전 시작됐다 유료

    ... 대응조치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 경제를 의도적으로 타격한다면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간에 총성 없는 경제적 전면전이 시작된 셈이다.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래 수많은 굴곡과 갈등 속에서도 상생 관계를 다져온 두 나라가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는 건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다. 양국이 입게 될 경제적 손해와는 별개로 두 나라 국민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