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괴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헤븐'·'반도', 칸영화제 공식 초청..칸의 선택은 임상수X연상호(종합)

    '헤븐'·'반도', 칸영화제 공식 초청..칸의 선택은 임상수X연상호(종합) 유료

    ... 최민식과 박해일 두 배우 모두 칸을 경험해본 단골이다. 최민식은 2002년 '취화선', 2004년 '올드보이', 2005년 '주먹이 운다'에 이어 네 번째로 칸의 러브콜을 받았다. 2006년 '괴물'로 칸에 초청됐던 박해일은 두 번째다. 칸 영화제 관계자는 "멜랑콜리와 슬픔으로 가득 찬 영화다. 몇몇 엄청난 장면들은 영화에 다른 차원을 부여한다. 언제나처럼 감독의 자조적인 유머는 ...
  • 말만 쉬운 '투구 정석', 담담하게 실현하는 소형준

    말만 쉬운 '투구 정석', 담담하게 실현하는 소형준 유료

    ... 등판에서 줄였다. 두산전에서도 만루 위기가 시작된 선두타자 이유찬과의 승부에서 볼넷을 내준 점을 짚었다. 하위 타선까지 집중력을 유지 못 한 점을 반성하는 모양새다. 말처럼 쉽지 않은 투구의 정석을 담담하게 실현하면서, 항상 개선점을 찾는 신인. 괴물이라는 수식어가 한층 어울리는 투수가 되고 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 [IS 포커스] 류현진·김광현 그 후…마침내 시작된 영건들의 '전국구 에이스' 대결

    [IS 포커스] 류현진·김광현 그 후…마침내 시작된 영건들의 '전국구 에이스' 대결 유료

    ... 발을 내디딘 '진짜 신인'들도 벌써 눈에 띄는 족적을 남기고 있다. 원태인과 두 차례 선발 맞대결을 펼쳐 더 유명해진 LG 강속구 투수 이민호와 청소년국가대표 에이스로 활약했던 KT 괴물 신인 소형준이 대표적이다. 데뷔 직후부터 선발 로테이션에 투입돼 확실한 존재감을 과시했고, 둘 다 류중일 LG 감독과 이강철 KT 감독의 관심과 애정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최하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