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중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다시 오겠다”며 떠나는 린철순

    “다시 오겠다”며 떠나는 린철순 유료

    ... 선물이었다. 린드블럼은 한국에 다시 오겠다고 했다. 그는 “큰딸 프레슬리(5), 아들 팔머(4), 막내딸 먼로가 한국에서 자랐다. 그래서 한국에 돌아올 것이다”며 “그때는 나이가 들어 선수로 뛰는 것은 무리일 것이다. 코치 등 관계자가 아니라 팬으로 와서 관중석에서 열정적으로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 “다시 오겠다”며 떠나는 린철순

    “다시 오겠다”며 떠나는 린철순 유료

    ... 선물이었다. 린드블럼은 한국에 다시 오겠다고 했다. 그는 “큰딸 프레슬리(5), 아들 팔머(4), 막내딸 먼로가 한국에서 자랐다. 그래서 한국에 돌아올 것이다”며 “그때는 나이가 들어 선수로 뛰는 것은 무리일 것이다. 코치 등 관계자가 아니라 팬으로 와서 관중석에서 열정적으로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